박남옥
여성영화인모임 사진제공[1]
출생1923년 0월 0일(1922-11-30)
일제 강점기 경상북도 경산군 하양면
(현재의 대한민국 경상북도 경산시)
사망2017년 4월 8일 (94세)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국적대한민국
학력이화여전
직업영화 감독
활동 기간1944년 ~ 2017년
종교무종교개신교
배우자이보라(이혼)

박남옥(朴南玉, 1923년 ~ 2017년 4월 8일)은 대한민국의 영화 감독이다. 1923년 경상북도 하양에서 태어났으며, 이화여전을 중퇴하였다. 1944년 대구에서 잠시 신문 기자를 지내다가 사직 후 서울로 다시 상경하였다. 1955년에 영화 《미망인》을 발표해 대한민국 최초의 여성 영화 감독이 되었다. 2017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노환으로 별세하였다.[2]

1 작품

  • 미망인[3] : 16mm 흑백장편영화(75분). 박남옥 감독의 데뷔작. 1954년 7월부터 촬영에 들어가 그해 겨울에 촬영을 마쳤으나 1955년 4월 2일에야 중앙 극장을 잡아 개봉하였다. 1997년 제1회 서울 여성영화제에서 상영되면서 그 존재가 부각되었다. 전후 미망인들의 실제적인 고충과 처지를 여성의 관점에서 사실적으로 그린 작품. 주인공 신은 남편이 죽고 살길이 막막하자 남편친구에게 마음을 주며 그의 도움을 받고, 다른 남자와 사랑에 빠지자 딸을 버릴 정도로 자신의 욕망에 충실하다. 미망인 제작 시 언니의 돈을 빌려 ‘자매프로덕션’을 만들어 제작에 들어갔다. 남편 이보라가 각본을 쓰고 친분이 있었던 이민자가 주연‘신’을, 이택균이 남자주인공을 맡았다. 현재 남아있는 필름은 마지막 장면이 유실되어 결말을 확인하기 어렵다.

2 생애

박남옥은 1923년 경상북도 하양에서 포목상을 하던 아버지 박태섭과 어머니 이두리 사이의 십남매 가운데 셋째로 태어났다.[4] 박남옥은 어려서부터 다재다능한 면모를 보였으며 특히 체육에 뛰어났다.[5] 1936년 경북여학교에 입학한 뒤 육상부에 들어가 높이뛰기, 투포환 등의 종목에 출전하였다.[4] 1938·39년 전조선육상선수권대회에 투포환 선수로 출전하여[5] 3회 연속 조선 신기록을 기록하며 우승하였다.[6][7] 박남옥은 계속하여 육상선수를 하고 싶어했지만 부모의 반대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6]

어려서 부터 미술을 좋아한 박남옥은 우에노미술학교(현 도쿄미술대학)에 입학하고 싶었으나 학교에서는 졸업후 교사가 되는 내량여고사(현 나라여자대학) 외에는 추천장을 써주지 않았다. 몰래 준비하였던 우에노미술학교의 입학서류가 학교로 배송되자 문제가 생겼고 박남옥은 유학을 포기하고[4] 1943년에 이화여전 가정과에 입학했다. 박남옥은 이화여전 시절 기숙사에 살면서 시간이 날 때 마다 영화를 보았다. 훗날 감명 깊게 본 영화로 베를린 올림픽을 기록한 레니 리펜슈탈의 《올림피아》를 꼽았다.[8] 장대한 다큐멘터리를 여성이 만들었다는 것에 큰 충격과 감명을 받았다고 한다.[9] 이화여전에 다니던 박남옥은 부모가 결혼을 강요하자 1944년 학교를 중퇴하고 미술을 배우기 위해 일본으로 밀항하였다가 배가 좌초되어 일본의 수용소에 수감되기도 하였다.[6]

이후 대구매일신문에서 기자로 근무하며[10] 영화평을 집필하였다.[11] 영화잡지 신영화를 탐독하다 인터뷰 기사를 읽은 것을 계기로 배우 김신재의 팬이 되었다. 수십통의 팬 레터를 써 보내기도 했는데, 이는 이후 자유만세에 스태프로 참여하는 인연으로 이어진다.[8]

1945년에는 구 조선영화사 광희동 촬영소으로 스탭으로 입사하여 자유만세스탭들과 함께 민족의 새벽, 똘똘이의 모험 등을 편집하였다. 이후 신경균 감독의 새로운 맹세를 계기로 스크립터로 분야를 바꾸었다. 1950년 7월 국방부 촬영대에 입대하여 뉴스 촬영반에 참가하였다. 1953년 극작가 이보라와 결혼하였다.

영화 제작에 들어가기 전에 나는 예술을 논했지만, 막상 영화 제작에 들어가니 아이를 업고 기저귀 가방을 들고 반년을 미친년처럼 이리 저리 뛰며 보냈다.

박남옥은 미망인을 연출했다. 《미망인》은 1955년 12월 10일에 개봉하였다. 박남옥은 "영화 제작에 들어가기 전에 나는 예술을 논했지만, 막상 영화 제작에 들어가니 아이를 업고 기저귀 가방을 들고 반년을 미친년처럼 이리 저리 뛰며 보냈다"고 회상하였다.[12] 서울 중앙극장에서 개봉한 《미망인》은 불과 3일만에 간판을 내리고 말았다.[8] 1957년 동아출판사에 입사하여 관리과장직으로 23년간 재직하였다. 1960년에는 <시네마 팬> 이라는 영화 월간지를 창간하여 편집장으로도 일했다.

1960년 제7회 동경 아시아영화제 당시 촬영된, 일본의 영화배우 미후네 도시로가 박남옥에게 담뱃불을 붙여주는 상황. [1]

박남옥은 영화의 실패와 이혼이 겹쳐 한동안 몸져 누웠다. 1957년 부모가 대구 생활을 청산하고 서울로 올라 온 뒤 함께 살았으며 언니가 운영하던 《동아출판사》에 근무하였다. 1959년 박남옥은 영화잡지 《씨네마팬》을 제작하며 다시 영화를 만들 뜻을 보였지만 결국 뜻을 이루지는 못했다.[4] 1992년 미국으로 이주하였으며 2017년 4월 8일 별세하였다.[10]

1992년부터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거주하다가 2017년 4월 8일에 94세로 별세하였다.

3 박남옥상

2008년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 박남옥을 기리기 위해 박남옥상이 만들어졌고, 첫 수상자는 임순례 감독이다.


4 출처

  1. 1.0 1.1 http://www.huffingtonpost.kr/2017/04/10/story_n_15911238.html
  2. “한국 최초 여성 영화감독 박남옥씨 별세”. 《경향신문》. 2000년 1월 1일. 2017년 4월 11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
  3. http://www.kmdb.or.kr/vod/vod_basic.asp?nation=K&p_dataid=00283#url
  4. 4.0 4.1 4.2 4.3 한국 최초 여성감독 박남옥의 생애, 문화웹진 대문
  5. 5.0 5.1 여성 영화인들② - 박남옥 감독, 한국 최초 여성 영화감독, 씨네21, 2018년 10월 3일
  6. 6.0 6.1 6.2 김은주의 시선 - 최초의 여성 영화감독 박남옥의 꿈, 연합뉴스, 2018년 2월 22일
  7. http://www.cine21.com/db/person/info/?person_id=1105
  8. 8.0 8.1 8.2 강인한 여성의 모험 - 갓난 딸을 들춰업고 큐싸인을 외치다, 한국일보, 2016년 5월 29일 Cite error: Invalid <ref> tag; name "한국일보" defined multiple times with different content
  9. 투포환선수 출신 한국 최초의 여성감독 박남옥, 인터뷰365, 2008년 9월 24일
  10. 10.0 10.1 삶과 추억 - 한국의 첫 여성감독 박남옥씨, 미주중앙일보, 2017년 4월 12일
  11. http://www.iansan.net/woman/highTalent/content/596.jsp?menuId=01054003
  12. Cite error: Invalid <ref> tag; no text was provided for refs named 한겨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