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 August 2022, at 13:58.

(쌍디귿)은 한글 낱자의 ㄷ을 어울러 쓴 것이다. 첫소리로만 쓰이고 끝소리로는 쓰이지 않는다.

훈민정음 초성 체계로는 혓소리이다. 현대 한국어에서는 된소리이다.

ㄷ의 된소리를 표기하기로 정식으로 정한 때는 1933년에 제정한 한글 맞춤법 통일안이다. ‘쌍디귿’이라고 하는 이름도 이때 붙였다.

국제음성기호로는 [ t˭ ]로 표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