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8 December 2022, at 12:16.

(애)는 가 합쳐진 것이다.

중세 한국어에서는 이중모음인 [ɑɪ]로 소리가 났던 것이 18세기에서 19세기 사이에 단모음 [æ] 또는 [ε]로 바뀌었다. 표준어 · 문화어에서 ㅐ/ㅔ 는 구별되지만, 현대 한국어 화자들은, 젊은 세대일 수록, 지역에 관계 없이 ㅐ·ㅔ를 변별하지 못하기도 한다. 때문에 와 구분하기 위하여 '아이'나 'ㅏ에 ㅣ' 등으로 지칭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