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8 December 2022, at 12:19.

(얘)는 가 합쳐진 것이다.

중세 한국어에서는 삼중모음 [jɑɪ] 소리가 났던 것이 18세기에서 19세기 사이에 ㅐ의 발음 변화와 함께 활음이 붙은 단모음 [jε]로 바뀌었다. 지금의 발음은 'jɛ'이다. 현대에서는 ㅖ와 발음상의 차이가 점차 사라지고 있는 문제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