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네샤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6 September 2022, at 18:23.

가네샤(गणेश, 영어: Ganesha)는 힌두교이다. 코끼리 머리를 한 지혜의 신으로, 갖가지 장애를 걷어내는 슬기로 학문과 상업의 성취를 가져다준다고 한다. 그 이름은 「군중의 주인」이라는 뜻으로, 비슷한 의미의 이름인 가나파티(गणपति, Ganapati)로도 불린다.

개요

힌두교의 세 주신 중 하나인 시바와 그 아내 파르바티의 아들. 힌두교 비밀종파의 하나인 가나파티아파에서 주신으로 섬김받고 있다. 다른 신에게 선물받은 어떤 장애라도 걷어내고 역경을 헤쳐나갈 수 있는 슬기를 갖고 있어서, 사업을 번창하게 하고 학문의 성취를 이루게 해준다고 믿어진다. 인도에서는 락슈미, 크리슈나와 함께 가장 폭넓게 숭배받는 신 중의 하나로, 다수 존재하는 가네샤의 신명(神名)에서도 그 인기를 미루어 짐작해볼 수 있다.

본래는 힌두교 성립 이전부터 인도에 존재했던 토착신앙의 장애신이 힌두교 시바계로 편입되면서, 갖가지 장애를 다루는 신이 거꾸로 장애를 거두는 선신으로 변모했다고 여겨진

불교, 특히 밀교 계열에서는 대성환희자재천(大聖歡喜自在天)이란 이름으로 편입되었으며, 대성환희재천, 환희천 등으로 불리기도 한다.

형상

가네샤는 배불뚝이에 4개의 팔을 가진, 한쪽 상아가 부러져있는 코끼리 머리의 남자로 묘사된다. 를 걸터앉고 있거나 발치에 쥐를 두고 있는 등, 회화나 조각에서 쥐와 함께 그려진다. 그 4개의 팔에 들고 있는 지물은 통상적으로 각기 조개껍데기, 원반, 곤봉, 수련꽃이지만, 민간신앙이 발달한 인도나 네팔 등지에서는 신자의 소망에 따라 신이 들고 있는 지물이 바뀌는 것은 다반사라 다른 지물로 바뀌는 경우도 있다.

형상에 관한 전설

전설에 다르면 가네샤는 다름 아닌 시바파르바티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이다.

시바가 외출한 사이 파르바티가 가네샤를 낳았고, 신답게 성장이 빨랐던 가네샤는 하루도 안 되어 성인이 되어서는 목욕하는 어머니의 문 앞을 지키고 있었다. 그러던 도중 시바가 돌아왔는데, 자신의 아들이라는 걸 알아보지 못한 시바가 화가 나서 가네샤를 토막내어 죽이고 말았다. 나중에 자신의 아들이라는 걸 알게 된 시바는 파르바티의 슬픔을 달래주기 위해 토막난 시체를 짜맞추어 되살려내려 하였으나 머리만은 어디로 굴러간 건지 도통 찾을 수가 없어서 할 수 없이 근처에 있던 코끼리의 목을 베어 붙여서는 되살려내었다고 한다. 이로 인해 가네샤는 코끼리의 머리를 가진 신이 되었다.

대중문화 속의 가네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