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인 것이 정치적인 것이다(The personal is political 혹은 The private is political)은 개인적 경험들에 사회적인 맥락이 있으므로 여성주의가 이를 적극적으로 사회문제화해야 한다는 뜻을 담고 있으며, 1960년대에 정치 의제로 떠올랐다.

1 의미

이 말은 여성이 일상적으로 겪는 개인적 경험은 사회 내 성별관계의 정치학에 의해서 발생되는 구조적 맥락이 있어, 개인적 차원에서 발생하는 행위나 사건은 사회적으로 작동되는 여성성이나 남성성의 정치적 역학에 의해서 규정된다는 뜻을 담고 있다.[1]

2 용법

여성주의가 개인적인 경험의 적극적 사회문제화를 주장할 때 사용된다. 즉 명백한 성차별뿐 아니라 가정폭력, 데이트폭력과 같이 단지 '사적인 영역'으로만 간주되던 가정과 연애에서의 은밀하고 교묘하며 또한 일상적인 형태의 성차별주의를 폭로하여 정치적인 문제로 바라보도록 만들었고 이를 극복하고자 한 것이다.

3 유래와 역사

이 말은 1960년대 서양의 학생 운동 및 여성주의에서 사용한 정치 의제이다.

자유주의는 가정과 같은 사적 영역을 비정치적인 것으로 간주해 정치가 개입해서는 안 되는 부분으로 보았다. 래디컬 페미니즘은 바로 이 점 때문에 (행해지는 범위만 사적 영역일 뿐 사실상 사회 구조적으로 진행되는) 사적 영역에서의 지배 구조와 여성 억압이 본질적인 무대로 나오지 못하는 것, 정치 투쟁의 대상으로 주목받지 못하는 것을 비판했다.

4 인용된 곳

  • 젠더, 만들어진 성. 휴먼사이언스. p. 130. 

5 같이 보기

6 출처

  1. 새로 쓰는 여성 복지론-쟁점과 실천. 양서원. p.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