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인 것이 정치적인 것이다(The personal is political 혹은 The private is political)라는 말은 여성 경험의 사회문제화를 주장하는 표어로, 1960년대제 2세대 페미니즘이 사용하기 시작하며 여성학의 주요 의제가 되었다.

1 의미

이 표어는 “여성이 일상적으로 겪는 개인적 경험은 사회 내 성별관계의 정치학에 의해서 발생되는 구조적 맥락이 있어, 개인적 차원에서 발생하는 행위나 사건은 사회적으로 작동되는 여성성이나 남성성의 정치적 역학에 의해서 규정된다.[1]는 뜻으로, 즉 ‘여성의 개인적인 경험은 단편적이거나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정치적 구조가 작동하는 사회적 맥락에서 비롯되었으므로 한낱 경험으로 치부되던 여성들의 문제를 적극적으로 사회문제화 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2 유래와 역사

이 말은 1960년대 서양의 래디컬 페미니즘에서 사용하기 시작한 정치 의제이다.

자유주의는 가정과 같은 사적 영역을 비정치적인 것으로 간주해 정치가 개입해서는 안 되는 부분으로 보았다. 래디컬 페미니즘은 바로 이 점 때문에 (행해지는 범위만 사적 영역일 뿐 사실상 사회 구조적으로 진행되는) 사적 영역에서의 지배 구조와 여성 억압이 본질적인 무대로 나오지 못하는 것, 정치 투쟁의 대상으로 주목받지 못하는 것을 비판했다.

이 때문에 래디컬 페미니즘은 최초로 여성의 고통과 권리를 표현하는 언어를 만들어내었다. 사적 영역에 감춰져 있던 문제들을 최초로 가시화하고 공개적 장소에서 이야기할 수 있게끔 하여 정치적인 문제로 만들었다. 여성들의 ‘이름 붙일 수 없는 문제’에 이름이 만들어지는 순간이었다. 여성이라면 알아서 처리해야 했던 일들─생리, 강간, 성폭력, 임신, 낙태와 같이─, 누구에게 물어보기도 어렵고 입에 담기조차 꺼려졌던 문제들이 앞다투어 공론장으로 쏟아져 나왔다. 가정폭력, 데이트폭력 같이, '사적 영역(가정)'에서 행해지던 여성 억압인 폭로되었다.

요컨데 래디컬 페미니즘은 이 '사적' 영역이야말로 여성의 삶을 완전히 뒤바꿀 수 있는 힘을 가진, 여성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영역이라는 깨달음을 전파했다. ‘개인적인 것이 정치적인 것이다’라는 강력한 구호는 이때 탄생했다.[2]

3 같이 보기

4 출처

  1. 새로 쓰는 여성 복지론-쟁점과 실천. 양서원. p. 20. 
  2. 페미니즘 선언. 현실문화. p.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