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리단길은 서울특별시 용산구에 위치한 거리이다. 여러 음식점들이 위치한 관광 명소이며, 데이트 코스로도 꼽힌다. '경리단길'이라는 명칭은 육군의 재정 사무를 맡아보던 육군중앙경리단(이후 국군재정관리단이 됨)이 여기에 위치하고 있는 데서 따온 것이다.

정식 도로명주소는 '회나무로'이지만 경리단길에 비하여 인지도는 낮다.[1]

1 경리단길에서 이름을 따온 길들

경리단길이 유명세를 얻자 전국적으로 경리단길의 이름을 딴 지명들이 만들어지고 있다.

서울특별시 마포구 망원동에는 '망리단길'이, 송파구 송파동에는 '송리단길'이 있다. 대구광역시 중구 대봉동에는 '봉리단길', 광주광역시 동구 동명동에는 '동리단길'이 있다.

2 출처

  1. 하채림, 연합뉴스, <주소전환 3년> 경리단길인가 회나무로인가…주민도 잘 모르는 도로명, 2016. 9.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6/07/0200000000AKR20160607109600009.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