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라니_가해자인줄여성폭력, 가정폭력 범죄에 대한 경찰의 문제적 대응사례를 고발하는 해시태그이다. 3일만에 20만건 이상이 리트윗되었다.[1]

2017년 11월 10일 오후 8시 경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시작하였다.[2][3]

1 기자 회견

2017년 11월 9일 한국여성의전화에서는 경찰이라니_가해자인줄 해시태그 운동의 시발점이 되었던 가정폭력 가해자의 피해자 보호시설 침입 사건에 대해 무대응으로 일관한 경찰에 대해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4][5]

11월 30일에는 #경찰이라니_가해자인줄 항의 액션의 날이라는 이름으로 여성폭력에 대한 경찰의 부당대응 강력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2 기타

  • 11월 11일 관련 청와대 청원이 게시되었다.[6] 한국여성의전화는 SNS를 통해 해당 청원의 참여를 독려하였다.[7]
  • 줄은 의존 명사이므로 앞말과 띄어 써야 한다.

3 링크

  • 알라딘 - [eBook #경찰이라니_가해자인줄]: 2017년 11월 10일부터 13일까지 해시태그 캠페인에 참여한 글 중, 작성자와 연락이 닿아 게재 허락을 받은 것들을 112라는 숫자에 맞춰 다시 추린 자료집. 무료.

4 출처

  1. 뜨거운 사이다
  2. @kwhotline트윗.
  3. "11/2 저녁 한국여성의전화 부설 가정폭력쉼터에". 페이스북. 
  4. "가정폭력피해자보호시설에 침입한 가해자에 무대응으로 일관한 경찰 강력 규탄 기자회견". 한국여성의전화. 2017-11-09.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2017-11-11. Retrieved 2017-11-11. 
  5. 박주연 (2017-11-09). "경찰이 가정폭력 ‘가해자의 대변인’ 노릇하나". 일다. Archived from the original on 2017-11-11. Retrieved 2017-11-11. 
  6. "경찰을 대상으로 한 가정폭력, 성폭력 인식 재교육과 부적절한 대응의 처벌강화를 청원합니다.". 청와대. 2017-11-11. Retrieved 2017-11-12. 
  7. 한국여성의전화 (2017-11-15). "[늑장 출동, ‘가정폭력’ 오인? 경찰청은 쇄신하라!]". 페이스북. Retrieved 2017-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