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가 위급해서 급히 목적지에 가야하는데 미처 버스표를 구하지 못한 군인을 한 고속버스 운전기사가 무료로 버스에 태워주는 선행을 베푼 일이 있었다.

논란

많은 이들이 버스기사의 선행을 칭찬했지만 버스기사는 보배드림이라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이 여성혐오적인 행동을 하여 악플과 쪽지에 시달렸다는 글을 올리면서 논란이 되었다.

페이스북 김치녀 페이지 등에서는 페미니스트나 여초커뮤니티의 테러라고 주장을 했는데, 대표적인 페미니즘 커뮤니티인 워마드나 여초 커뮤니티인 여성시대에서도 이 사건에 대해 여성혐오적이라며 항의하자는 글은 올라오지 않았고 오히려 대부분의 회원들이 관심이 없었다.

특히 여성혐오적 기사에는 대부분 그 기사를 비판하는 페미니스트들의 댓글이 달리기 마련인데, 해당 기사 밑에는 선행을 칭찬하는 댓글이나 아마 메갈리안 회원들이 저 버스기사를 공격할 것이다라는 추측성 댓글 밖에 달리지 않았다.

이후 버스기사는 인터뷰를 통해

'??? : 버스기사 완전 여혐인듯;; 여자였으면 공짜로 안태워 줫을텐데 남자라고 공짜로 태워주는거봐!'

라는 댓글을 보았다고 했고 보배드림에서 한사람으로 부터 열 통 이상의 공격성 쪽지를 받았으며 그외 몇몇 사람들도 쪽지를 몇개 보냈다고 밝혔다.

하지만 보배드림이라는 커뮤니티가 남초 커뮤니티인점, 위의 댓글에 '??? :'가 페미니스트를 비꼬는 식으로 겨냥해서 적은 것을 유추할 수 있다는 점에서 버스기사를 테러한 사람은 페미니스트나 여성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

특히 워마드나 각종 커뮤니티의 페미니스트들의 지난 행보를 미루어 보았을 때, '화력'이 강하고 논란을 크게 만들어 행동 해왔었기에 버스기사에게 개인적으로 쪽지를 보내거나 소수의 몇 명 만이 그런 행동을 했을 리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아마 페미니스트를 싫어하는 사람이 페미니스트인 척하여 버스기사를 공격한 것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