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힘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13 August 2021, at 22:03.

국민의힘(國民의힘, 영어: People Power Party)은 대한민국 보수 정당이다. 여러차례 개명하여 한나라당, 새누리당, 미래통합당으로 개명하였고, 2020년 9월 2일 ~ 로 활동하고 있다.

  • 대표 이준석
  • 원내대표 김기현
  • 사무총장 한기호
  • 정책위의장 김도읍
의석
국회의원 103 / 300
광역단체장 5 / 17
기초단체장 60 / 226
광역의원 147 / 824
기초의원 1,034 / 2,927

논란

  • 말바꾸기

21년 2월 22일 주호영은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당국자부터 먼저 접종하여 백신 불안증을 해소하여달라." 라고 주장하고, 김종인도 "누가 1차 접종을 하여 국민 안심시킬지 책임 있는 사람들이 판단하여야 한다" 라고 주장하였다. 이에, 문 대통령 부부는 3월 23일 백신을 접종하였다. 질병관리청은 공무상 출장 필수 목적으로 출국할시 백신을 우선 접종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최영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은 백신 패스포트 국민은 백신 패스? 라며 비난하였다. 주호영도 "정치적으로 불식시키려 하여서는 안된다" 라며 비난을 이어갔다. 국민의힘은 도를 넘은 백신 정쟁화가 국민들 불신을 부추기고 사람들끼리 혐오를 조장하지는 않는지 자아성찰부터 하기를 바란다. [1]

  • 일베 옹호

21년 1월 28일 "우상호가 오세훈 예비후보를 일베 정치인 이라고 하였다. 왜곡하여 여당 전문분야 극우라고 씌우기에 나섰다. 오세훈 후보 전체적 취지는 본인 책임이었고, 자성한다는 의미다. 정치적 견해가 다르다고 특정 (일베)를 이용하는 국민을 싸잡아 비난하면 집단 국민 혐오에 해당한다. 성찰하기를 바란다. 아니면 우상호 후보다 한물간 구태 정치인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라며 일베 표심잡기에 이어갔다. [2]

  • 외곡

국민의힘은 대정부질문 사전전략회의 당 내무 문건에 "질문자 4인은 질문 시작부터 결론까지 일관된 씌우기 전략을 구사" 한다는 유의사항을 게재하였다. 反기업, 시장경제, 법치주의, 성폭행을 들며 "씌우기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라고 적시하였다. "지속적인 용어반복, 재생산이 필요하다. 경제무능, 도덕 이중성, 북한 퍼주기를 각인" 한다는 내용, 감정 격화 유도에 휘말리지 말기를 당부하였다. 이에 "당이 현재 정부에 충분히 제기할 문제다. 내부 문건 정도고,자율적으로 한다" 라고 해명하였다. [3]

  • 사면

서병수 의원은 21년 4월 20일 "저를 포함한 많은 국민은 박 前 대통령 탄핵이 잘못됐다고 믿고 있다. 탄핵당할 만큼 위법하였는지 보통 상식을 가진 저로서는 이해하기 힘들다." 이에 홍준표는 22일 "부끄러운 조상도 내 조상이고, 부끄러운 부모도 내 부모다. 정권 공과를 안고 더 나은 모습으로 국민들 심판을 받을 생각을 하여야 한다." 라고 주장하였다. 김태흠은 "박정희도 이리 오래 감옥에 있지 않았다. 문 대통령 사면 결단이 필요하다. 우리 요구를 국민이 어찌 볼지 우려스럽다." 라고 주장하였다. 김무성은 한 술 더떠 "이 시점에 탄핵 자체를 근본적으로 부정하는 발언을 공개적으로 하면 당에 도움이 안된다. 결코 사면을 구걸하지 않고, 우리가 당당히 집권하여 국민 의견을 물어 사면 결정을 하여야 한다" 라고 무리수를 두는 발언이 이어졌다. 이에, 김재섭은 "재보궐선거가 끝난지 일주일 겨우 지나서 사면론을 꺼내니 비판을 많이 듣는다. 당 전반에 찬성론이 우세하지만, 사면에 시기상조라고 본다" 이준석은 "탄핵은 정당하였다. 임기 말이 되면 문 대통령이 국민통합 목소리를 낼 때가 올 텐데 야당이 먼저 꺼내서 전술적 실패" 라며 불협화음이 이어졌다. [4]

  • 호남 비하 정책

유경준 국민의힘 의원은 "이번 당대표 선거 경선은 청년과 호남을 철저히 배제하고 있다. 숫자로 장난치고 방관한 자는 민심 이반에 결과에 책임져야 한다. 호남 지역 배정 인원은 0.8%다. 아무리 당연 비례에 따랐다고 하더라도 너무하다. 당원 여론 조사 연령별 비중을 40~60를 나누어서 할당한다고 한다. 이 비율이라면 청년은 어디에도 없다. 20~30대 응답률 저조 특성을 감안할때 40대 이상 목소리만 대변되는 구조다." 라고 당내를 비판하였다. 황보승희도 "본경선 여론조사에서 20~30세대 반영 비율이 너무 낮다." 라고 지적하였다. 불협화음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5]

  • 꼼수

국민의힘은 21년 6월 3일 국회의원 102명에게 전수조사 동의서를 받아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가 "야당도 전수조사 받으라" 고 하자, "전현의 위원장으로 있는 권익위는 공정성을 담보할 수 없다" 라고 핑계대며 감사원 에게 받겠다고 하였다. 문제는 감사원이 국회의원 감찰 법적 근거가 없다. 관계자는 "국민의힘 의뢰 형식, 내용을 보고 판단하여야겠지만 국회의원은 감사원 직무감찰 대상이 아니다" 라고 밝혔다. 이에 "감사원 독립성, 전문성을 활용하여 국회의원 부동산 거래실태 조사를 의뢰하였고, 국회의원 감찰을 의뢰하지 않았다. 전수조사 명시적 조항이 없기 때문에 법적 검토를 기다려야 한다." 라고 주장하였다. 이에 신율 명지대 교수는 "현재로서 무리수를 고집하는 모양새다. 대여 공세는 국민적 공감대가 뒤따라야 하지만, 설득력을 얻을 수 있지 미지수" 라고 밝혔다. [6]

  • 윤석열vs이준석

정진석 의원은 "지지율 30% 윤석열 총장을 그저 비빔밥 당근으로 폄하한다. 11% 지지율 총합으로 흥행이 되겠다고 8원 경선을 반복하나. 4·7 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승리한 요인 중 단 하나를 꼽으라면 윤석열" 이라며 윤석열을 옹호하자, 이준석은 "당외주자 바짓가랑이를 붙잡아야 한다느니, 모셔야 한다느니 꽃가마를 태워야 된다는 주장에 선명하게 반대하고, 공정한 경선만을 이야기하면서 전당대회에서 국민, 당원 선택을 받았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모두 배웠어야 하는 교훈은 당이 중심을 잃고 흔들리지 않으면 선거를 이길 수 있다. 흔들리지 않고 가겠다. 너무 선을 넘었다" 라고 자적자(남자 적은 남자) 형식 기싸움을 이어갔다. 이준석 관계자는 "조기 입당만 하면 지지율 반전을 있겠다." 라고 주장하지만, 당 일각에서는 "윤석열을 안고 가지 않으려고 하냐" 라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윤석열 관계자는 "힘을 모으는 과정은 서로 마음을 얻는 과정이기도 하지만, 당 상황에 의문이 든다. 국민에게 묻는 과정을 더 거치고 결정하게 된다." 라고 주장하였다. 이에 당 내에서도 분열이 일어나고 하나된 입장이 결정되지 않는 상황이다. 이에, 이준석이 혼란을 야기한다. 라는 비판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7]

  • 안산 온라인 학대 옹호

양준우는 7월 30일, "논란 핵심은 남혐 용어 사용 급진적 여성주의 비판에 있다. 논란 시작은 허구였으나, 안산 선수가 남혐 단어로 지목된 용어들을 사용하여 실재하는 갈등을 변하였다." 라고 주장하였다. 이에 진중권은 "여성혐오를 정치적 자양분 삼는 자들은 공적 영역에서 퇴출되어야 한다. 여성혐오 폭력을 저지른 자들을 옹호하고 변명하고 나서는 황당한 사태." "마찬가지로 남혐 역시 퇴출되어야 한다" 라고 주장하였다. 이준석은 "적당히 하라. 대변인들에게 특정 의견 주장 지시를 안한다." 라고 주장하였다. 이에 이재명측은 "안산 선수 온라인 폭력에 힘을 실어주는 내용으로 읽히는 부분이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도 침묵하지 말고 폭력이 재발하지 않도록 동참하라", 정세균 측도 "국민의힘 젠더갈등 (페미니즘 백리쉬) 중독에서 빠져나오지 못하였다. 이준석은 침묵하고 있는데 정당 뿌리를 혐오로 새로운 정체성을 구축하고 싶은지 묻고 싶다" 라고 비판하였다.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