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

페미위키

그녀는 여성을 가리키는 3인칭 대명사이다. 본래 한국어에는 없던 단어지만 영어에서 영향을 받은 소설가 김동인 등에 의해 일제강점기부터 쓰이기 시작했다.[1] 주로 문자생활에서 사용되며 구어에서는 거의 찾아볼 수 없다.

1 용어의 문제점

남성을 가리키는 3인칭 대명사는 군더더기가 없는 '그'라는 점은 젠더 편향적이다. 영어에 부지기수로 존재하는 남성을 기본형으로 놓고 여성을 예외형으로 구분하는 현상을 그대로 들여온 것이다. 그러나 한국어에도 여성혐오적 용어가 많이 존재하며 널리 쓰이고, 또 일상적인 언어 사용에서도 어떤 명사가 가리키는 대상이 여성일 때에만 앞에 '여'자를 붙이는 일이 빈번하므로 한국어가 상대적으로 성평등적이라 생각하며 자부심을 갖는 일은 불필요하다.

2 사례

  • 소설 <이갈리아의 딸들>에서는 여성을 기본형으로, 남성을 예외형으로 두는 언어 사용을 시도하여 신선함을 불러일으킨 적이 있다.
  • 우리글 바로쓰기를 쓴 이오덕에 따르면 '그녀'라는 말이 들어오기 전에는 원래 여자도 '그'라고 불렀다고 한다.
    • '그'라는 호칭 역시 본래는 없었다가 생겨났다. 남녀 양쪽을 '그'라고 부르다가 혼동이 생겨 각자 호칭을 나누게 되었다고 한다. 궐녀를 잠깐 쓰다가 그네, 그미 등의 호칭이 나왔으나 어째서인지 '그녀'라는 호칭이 일반적으로 쓰이게 되었다.

3 참조

  1. 뜻도 모르고 자주 쓰는 우리말 어원 500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