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울어진 운동장(영어: unlevel playing field)[1]이란 평평한 운동장(level playing field)[2]의 반대말이다. 한 쪽 골대 방향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축구를 하는 것과 비슷한 상황을 뜻하는 비유로, 각 행위자가 공정한 기회를 얻을 수 없도록 만들어진 불공평한 상황 또는 규칙, 체계적 편향을 뜻한다.

1 여성과 남성

1.1 유리천장

참고 유리천장 문서도 살펴 보세요.

유리천장이란 눈에 보이지 않지만 특정 젠더나 인종이 더 이상 위로 올라갈 수 없도록 하는 구조적 억압을 뜻하는 말로, 충분한 능력을 갖춘 사람이 직장 내 성차별이나 인종차별 등의 이유로 고위직을 맡지 못하는 상황을 비유적으로 이른다. 즉, 고위직으로 올라갈수록 경사가 더 심해지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뜻한다.

1.2 성별임금격차

참고 성별임금격차 문서도 살펴 보세요.

성별임금격차는 여성과 남성 사이의 평균 임금 차이를 이르는 말이다. OECD 조사를 기준으로 한국은 14년째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다.[3]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교육연수 기회, 업종 차이, 근속연수 등 임금격차를 발생시키는 여러 요인을 분석하였는데, 알 수 없는 이유로 남성은 4% 정도를 더 받고, 여성은 58%를 덜 받고 있다는 점이 드러났다.[3]

1.3 2차 젠더 편향

참고 2차 젠더 편향 문서도 살펴 보세요.

2차 젠더 편향이란 겉으로는 중립적이거나 성차별적이지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사실은 여성에게 차별적으로 작용하는 경향을 총칭한다.

예를 들면 '리더는 주장이 강해야한다'는 기준은 2차 젠더 편향의 대표적 사례이다. 어떠한 여성이 협력적 리더십을 발휘하면 '리더답지 못하다'고 평가되고, 반대로 주장을 강하게 펼치면 '지나치게 공격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식이다. 가해자나 피해자가 2차 젠더 편향이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지도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에서 특히 심각하다.

1.4 나무위키의 왜곡된 서술

나무위키[4]에서는 기울어진 운동장에 대한 페미니스트들의 주장이 과장되었다고 주장한다.

범죄에 취약한 것은 체구가 작은 남성, 노인, 어린이들도 마찬가지이며, 여성이라 할지라도 체구가 클 경우 범죄의 표적에서 벗어나게 될 확률이 높다. 더 나아가, 여성 범죄자 역시 여성을 노리는 경우가 많다. 물론 확률상 여성이 약자일 확률이 높으니 성차별처럼 비춰질 개연성은 있다지만, 이건 학교에서 여자 선배가 여자 후배를 구타하는 행위도 있듯 성차별이 아니라 갑의 횡포로 봐야 된다는 것.

위 인용에서 주장하는 바와 같이, 작은 체구와 범죄 피해 사이에 양의 상관(positive correlation)이 있다고 가정하자.[5]. 또 한가지 합리적 가정은 국가적인 차원에서 오랜 기간 우생학적 보건 정책을 시행하지 않는 한 자연적으로 여성의 평균적 체구가 남성의 평균적 체구를 넘어서는 일이 벌어지기란 불가능에 가깝다는 점이다.[6]

두 가지 합리적 가정에 의하면 현실 세상에서는 성별을 알 수 없는 임의의 사람이 범죄 피해자가 될 확률에 비해, 성별이 여성인 누군가가 범죄 피해자가 될 확률이 높다. 즉, 조건부 확률을 포함하는 부등식 P(피해자 | 여성) > P(피해자) 이 성립한다. 이를 다른 말로 체계적 편향이라 부르며, 체계적 편향을 나타내는 비유적 표현이 바로 기울어진 운동장이다.

가해자가 여성을 노리는 것인지, 체구가 작은 사람을 노리는 것인지를 따지는 것은 중요치 않다. 왜냐하면 가해자의 의도가 무엇이건 간에 위 가정에 의하면 여성이 더 높은 확률로 범죄 피해자가 된다는 것은 자명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론적으로는 체구가 작은 사람을 노리는 것이니 그건 기울어진 운동장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는 것은 말장난에 불과하다.

특히 강력 범죄의 경우 여성 피해자 비율이 80%를 넘는다는 점[7], 범죄자의 상당수는 남성이라는 통계를 추가로 넣어보자. 2014년 한국 기준 81.5%[8]의 범죄자가 남성이다. "여성 범죄자 역시 여성을 노리는 경우" 운운은 얼마나 현실적으로 무의미한가?

또한, 기울어진 운동장을 만드는 젠더 권력에 있어서 남성과 여성의 체력 차이는 수많은 요인 중 하나일 뿐이라는 점도 중요하다. 체력이 아무리 부실한 사람이라도 국회의원이나 재벌 등 권력자라면 그 사람을 대상으로 함부로 범죄를 저지르기 어렵다. 고소득층 여성보다 사회적 권력이 낮은 저소득층 여성의 범죄 피해 비율이 더 높다는 사실도 이를 뒷받침한다.

2 경제

빈 문단 이 문단은 비어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3 정치

이 내용의 본문은 대경패권주의 문서에 있습니다.

한국엔 대구/경북 지역 출신 인물에 대한 차별적 우대와 호남 지역 출신 인물에 대한 차별적 억압이 존재한다.[출처 필요] 임원 및 최고경영자 집단에서 대구경북 출신이 월등하게 많은 점, 경제 발전 진척도의 차이, 일베 등에서 주로 전라도 지역을 비하하는 점 등을 사례로 들 수 있다.[출처 필요] 혐오의 단계에서 1단계에 해당되는 빨갱이, 한나라당/새누리당의 호남 비하 발언, 2단계에 해당되는 호남인 승진 제약, 5단계에 해당되는 김대중 납치 사건, 6단계에 해당되는 5.18이 있다.

4 출처

  1. "unlevel". The Free Dictionary. , 설명 2의 예문
  2. "Level playing field". 위키백과. 
  3. 3.0 3.1 "남녀 임금격차 OECD 중 최악? 확인해보니...". JTBC. 
  4. "기울어진 운동장 (r301 판)". 나무위키. 
  5. Cullinane, D. M.; Hirschel, D.; Buzawa, E.; Pattavina, A.; Iannaci, L.; Faggiani, D. (2009). "Offender-victim body mass ratio and the decision to arrest in cases of intimate partner violence". Medicine, Science and the Law 49 (3): 200–206. ISSN 0025-8024. doi:10.1258/rsmmsl.49.3.200. 
  6. "Sex differences in human physiology". 위키백과. 
  7. "한국에서 유독 '강력범죄 여성 피해자'가 많은 이유는 뭘까?". 허핑턴포스트코리아. 
  8. http://police.crimestats.or.kr/main/index.k2?cmd=m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