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시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9 November 2021, at 14:12.
김명시의 사진

개요

김명시(金命時, 1907~1949년 10월 2일)는 일제 강점기독립운동가이자 남한의 사회주의혁명가다. 조선의용군에서 활동 하였으며 백마를 타고 전장을 누빈다 하여 백마 탄 여장군이라 불렸다. 해방 후 귀국하여 대중의 열렬한 지지를 받았지만 남한에서 공산주의 활동이 금지된 후에도 지하에 숨어 활동하다 체포되어 옥중에서 사망하였다.

생애

유년기와 청소년기

1907년 경남 마산에서 2남 2녀의 둘째로 태어났다. 어릴 때 아버지를 여의고 삼일운동으로 어머니를 잃었다. 네살짜리 동생을 업고 등하교하며 1924년 마산공립보통학교를 졸업한 뒤 오빠의 주선으로 서울로 상경해 배화여학교에 들어갔으나 곧 중퇴한다. 1925년 7월 고려공산청년회에 가입하여 마산 제1야체이까에 배속된다. 같은 해 공산당에서 파견하는 유학생에 추천되어 모스크바의 동방노력자공산대학 예비과에 입학하였다.

일제강점기 시절 사회주의운동과 항일운동

1927년 공산대학을 졸업하고 상해로 파견되어 중국공산주의청년단에 가입하여 활동하였다. 이후 다양한 사회주의 운동과 항일 운동을 하다 1932년 인천에 잠입하여 <콤퓨니스트>,<태평양노조> 등 비밀기관지를 인쇄, 배포하였다. 같은 해 일본경찰의 수배를 피해 만주로 망명하던 중 배신자가 생겨 신의주에서 체포되어 7년 징역을 받았다. 1939년 형이 끝나자 중국으로 망명하여 조선의용대에 들어가 일본군과 무장투쟁을 벌였다.

해방 후

해방 후 고국으로 돌아왔다. 1945년 12월 하순, 종로에서 조선의용군 총사령관 무정 장군과 그의 부관 김병시 장군을 위한 대대적인 환영행사가 벌어졌다. 무정 장군과 김명시 장군은 중국말을 타고 몇 사람의 조선의용군의 호위를 받으며 종로거리를 행군하였고 거리를 가득 매운 서울시민들은 두 사람을 연호하여 환호하였다. 같은 해 12월 조선부녀총동맹 선전부 일을 보다가 같은 달 조선국군준비대 전국대표자대회에서 축사를 하였다. 46년 2월 민주주의민족전선 중앙위원이 되었고, 4월 민전 서울지부 의장단으로 뽑혔으며, 12월 남조선민주여성동맹 선전부장이 되었고 이후 기록이 없으나 지하에서 사회주의 운동을 계속 한 것으로 보인다. 1949년 9월 2일 부평에서 피검되어 다음 달 2일 독방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