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복동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16 June 2021, at 17:42.

1 생애

1926년 경남 양산에서 태어나 1940년 만 14세의 나이로 일본군 '위안소'로 강제동원됐다.[1] 고향으로 돌아온 때는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간 지 8년째 되던 1948년이었다.[1] 1992년 3월 피해 사실을 공식 신고한 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에 투신했다.[1] 다음해, 김복동은 유엔인권위원회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로서 처음으로 파견돼 피해사실을 증언했다.[1]

2012년 김복동은 세계 각국에서 전시 성폭력으로 고통 받는 여성들을 돕는 데에 나섰다.[1] 길원옥과 함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와 함께 나비 기금을 설립했다.[1]

재일조선학교에 대한 일본의 차별정책을 듣고 이들을 돕기 위해 노력했다.[1]

2018년 9월, 수술을 받은지 5일만에 병상에서 일어나 빗속에서 1인 시위에 나섰다. 4개월 후, 김복동은 숨을 거뒀다.[1]

2 기념

3 같이 보기

4 출처

  1.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최지혜 인턴기자(이화여대 국어국문학과) (2020년 1월 28일).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1주기 “남은 우리가 ‘김복동’ 돼야””. 《여성신문》. 
  2. 진혜민 기자 (2020년 1월 29일). “전시 성폭력 해결 위해 미국 워싱턴에 ‘김복동 센터’ 건립한다”. 《여성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