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숙(노동운동가)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8 August 2020, at 22:04.

저는 큰 것보다는 작은 것이 세상을 바꿔왔다고 생각해요. 큰 덩어리들은 물색없는 소리만 칠 줄 알지, 실제로 하는 것이 없거든요. 눈에 보이지도 않는 작은 것들이 많이 모이고 서로 연대하는 힘만이 기어코 세상을 바꾸더라고요. 그렇게 우리가 함께 모여 더 좋은 세상을 만들어내면 좋겠어요.[1]

김진숙은 노동운동가이다. 국내 최초의 조선소 여성용접공이다. 한진중공업의 정리해고에 반대하며 크레인 위에서 309일의 장기간 고공농성을 하였다. 현재 민주노총 지도위원이다.

1981년 10월 대한조선공사(현 한진중공업)에 입사해 1986년 2월 노동조합 대의원에 당선되었다. 1986년 7월 어용노조 폭로 유인물을 배포해 해고되었다.[2]

2019년 항암 투병중에 대구 영남대의료원 옥상에서 장기 고공농성중인 친구에 연대하기 위해 도보행진에 나섰다.[3]

2020년 6월 정년을 앞두고 복직투쟁을 시작하였다. 한진지회와 금속노조 부양지부는 매일 아침 선전전을 하고, 김진숙 지도위원은 건강 문제로 화, 목에 참여한다. [1]

1 저서

  • 소금꽃나무 - 후마니타스

2 출처

  1. 1.0 1.1 신지예 (2020년 7월 18일). '[신지예의 티타임] 대한민국 최초 여성 용접공 김진숙의 복직을 보고 싶다”. 《여성신문》. 
  2. 윤성효 (2011년 6월 5일). '박종철인권상' 수상 김진숙 "마음이 무겁다". 《오마이뉴스》. 
  3. 송윤경 기자 (2019년 12월 24일). '309일 크레인 농성' 김진숙이 암투병 중에 100km 도보에 나선 이유”. 《경향신문》. 
Retrieved from "https://femiwiki.com/index.php?title=김진숙(노동운동가)&oldid=1689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