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부인이화학당의 첫 번째 학생이다.

1 학업

김 부인은 명성황후가 영어 통역을 할 줄 아는 부인을 찾고 있다는 소문을 듣고 30대였던 1886년 5월 31일 밤 중에 하인을 거느리고 왕비의 통역관이 되고 싶다며 메리 스크랜턴을 찾아 갔으며 곧 이화학당의 첫 번째 학생이 되었다.[1][2][3][4] 김 부인은 이후 3개월간 1대 1로 영어수업을 받았으나 몸이 아파 이내 학업을 중단하고 말았다.[2][5]

2 기타

  • 김 부인은 기혼으로 어느 고관의 소실[주 1] 이었다.[6]
  • 김 부인이 자신의 소망대로 여성통역사가 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2]

3 부연 설명

  1. 높은 관리의 첩.

4 출처

  1. 허문명 기자 (2005-05-31). "[책갈피속의 오늘]1886년 이화학당 설립". 동아닷컴. Retrieved 2018-01-15. 
  2. 2.0 2.1 2.2 "이화학당". 문학콘텐츠닷컴. Retrieved 2018-01-15. 
  3. 유신재 기자 (2006-05-30). "이화여대 창립 120돌". 한겨레. 
  4. "이화학당 130년". 전북도민일보. 2016-11-07. 
  5. 김수혜 기자 (2012-11-26). "이화여자대학교, 수많은 분야에서 '최초'… "글로벌 여성교육 허브로"". 조선일보. 
  6. "창립이념 및 역사". 이화여자대학교. Retrieved 2018-0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