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 마리아 스티븐스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17 May 2021, at 19:46.

네티 마리아 스티븐스(Nettie Maria Stevens)는 염색체로 성별이 결정된다는 것을 처음 발견한 세포생물학자이다. 유전학으로 노벨상을 받은 바버라 매클린톡의 스승이기도 하다.[1]

출처

  1. 진우기 / 번역작가·한국여성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사무총장 (2006년 7월 14일). “세포생물학자 네티 마리아 스티븐스”. 《여성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