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홍철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 April 2020, at 13:18.

1 논란 및 사건

1.1 "‘범’하기 위한 칵테일" 논란

2004년 여성잡지 슈어 2004년 12월호에 노홍철 이름으로 실린 "‘범’하기 위한 칵테일"에 강간을 위해 향정신성 의약품이나 돼지발정제를 구하려다 구하지 못해 술로 강간을 시도하였지만 미수에 그친 사연이 소개되어 논란이 있었다.[1] 당시 소속사인 DY엔터테인먼트는 해당 기사가 전화 인터뷰를 각색한 것이며 노홍철은 돼지발정제 얘기를 한 적도 없다고 밝혔다.[1]

1.2 아동 성착취 영상 거래 논란

노홍철은 2005년 7월 12일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고등학생 시절 아버지가 선물한 8mm 캠코더로 성착취 영상들을 복제해 친구들에게 2만원을 받고 팔았다고 밝혔다.[2] 이 중에는 피해자가 중학생인 빨간 마후라 사건도 포함되었다.[2] 노홍철은 자신이 최초 유포자가 아니란 걸 증명하기 위해 "진땀깨나 흘"렸고 반성문을 써서 검찰청에 팩스로 보내기도 하였다고 "무용담"처럼 전했다.[2]

1.3 당나귀 학대 논란

빈 문단 이 문단은 비어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1.4 음주 운전

빈 문단 이 문단은 비어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2 출처

  1. 1.0 1.1 전현석 기자 (2007년 9월 17일). “노홍철, 여성잡지 기고글 '범하기 위한 칵테일' 해프닝”. 《조선닷컴》. 
  2. 2.0 2.1 2.2 박재덕 기자 (2005년 7월 13일). “노홍철, '빨간 마후라'에 얽힌 놀라운 추억”. 《조이뉴스24》. 2019년 4월 5일에 보존된 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