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피임 관련 뉴스 모음

1 뉴스

2 출처

  1. "'성추문 검사' 성관계후 피임도구까지…". 머니투데이. 25 November 2012. 
  2. ""60세 이상 62% 성생활…절반은 `성매매 경험'"". 연합뉴스. 4 October 2012. 
  3. "사후피임약 의사처방 4개국뿐, 한국은 왜?". 헤럴드경제. 8 September 2012. 
  4. "20대 미혼 여기자가 직접 사후피임약 처방받아보니…". 헤럴드경제. 7 September 2012. 
  5. "<커버스토리> 머리부터 발끝까지 훑는 시선들… “내가 무슨 큰 죄라도 지은 건지”". 헤럴드경제. 7 September 2012. 
  6. "피임을 국가가 규제?…참 희한한 대한민국". 헤럴드경제. 7 September 2012. 
  7. "[단독] '박근혜 콘돔', 유니더스 투기세력이 유포했다". 조선비즈. 6 September 2012. 
  8. "‘사랑과 전쟁’ 피임보다 순결 강조하는 성교육 현실 비판". 한국일보. 18 August 2012. 
  9. "클럽 즐비한 홍대서 '피임약' 외친 그들의 말". 아시아경제. 21 July 2012. 
  10. "“성경험 유무는 왜…? 굳이 그것까지” 굴욕의 진료, 산부인과". 한겨레. 2 July 2012. 
  11. ""비싸진다며?"…사전피임약 사재기 현실로". MBN. 30 June 2012. 
  12. ""비싸진다며?"…사전피임약 사재기 현실로". MBN. 30 June 2012. 
  13. "피임약 논란..."약국서 사야" vs. "의사 처방으로"". YTN. 16 June 2012. 
  14. "사후피임약 약국 판매 뜨거운 논란". 세계일보. 15 June 2012. 
  15. "여대생들 "사후피임약 일반약? 男 콘돔 사용 꺼릴 것"". 이데일리. 15 June 2012. 
  16. ""이젠 여행갈때도 산부인과 들러 피임약 처방받아야 하나요"". 한국경제. 9 June 2012. 
  17. "[Weekend inside] 의사 처방에 뿔난 여성들 “사전피임약 사재기”". 서울신문. 9 June 2012. 
  18. "30대女 “피임하려고 내 성생활 공개?” 분노". 서울신문. 8 June 2012. 
  19. "사후피임약 이젠 처방전 없이 살 수 있다". SBS. 7 June 2012. 
  20. "우루사·키미테·사전피임약, 의사처방 필수". YTN. 7 June 2012. 
  21. "[사후피임약 처방전 없이 판매 논란] 사전피임약·어린이 키미테·우루사… 처방전 있어야 산다". 국민일보. 7 June 2012. 
  22. "“사전 피임약도 처방전” 의사회 주장 논란". 경향신문. 29 March 2012. 
  23. "원치 않는 임신에 약국찾은 여고생, 말없이…". 중앙일보. 28 March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