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결한 민중은 결코 패배하지 않는다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19 June 2018, at 12:19.

단결한 민중은 결코 패배하지 않는다칠레누에바 칸시온 음악인인 Sergio Ortega 각 작곡하고 음악 그룹인 Quilapayún 이 작사한 노래의 제목이다. 이 문장은 사회주의 경향의 콜롬비아 정치인인 Jorge Gaitán이 1940년대에 연설을 통해 대중화시킨 표현이다.[1]

노래의 제목은 이후 라틴아메리카미국을 비롯해 세계 각지에서 번역되어 시위 구호로 자주 등장하고 있다.

가사 번역 스페인어 원문
단결한 민중은 결코 패배하지 않노라

일어서 노래하라 우리는 승리하노라
단결의 깃발이 앞서가니
어서 오라 함께 행진하자
네 노래와 깃발을 주시하라
새벽에 꽃 피듯 빨갛게 동트니
이는 다가오는 삶의 전조니라

일어서 행진하라 민중이 승리하노니
이제 오는 삶은 더 나은 것이라
우리의 행복을 쟁취하며
천 명 전사의 외침이 하나되어
봉기하며 자유의 노래를 말하며
용기백배하면 조국은 승리하랴

그리하여 민중은 투쟁을 위해 봉기하여
“전진!”하고 거인의 목소리로 외치니
단결한 민중은 결코 패배하지 않노라

조국에서 단결이 제련되며
북쪽 끝부터 남부까지 동원령이 내려
타오르는 염전과 광산부터
남쪽 수림까지 투쟁을 위해 단결하며
노동으로 행진하여 조국을 뒤덮으랴
그 발걸음은 미래의 전조니라

일어나 노래하라 민중은 승리하노니
진실이 수백만의 등에 실려 온다
뜨거운 피와 강철의 전사들이여
그 손은 정의와 진리를 사방에 펼치니
여성이여 그대는 화염과 용기로
무장하여 노동자와 함께 있노라

그리하여 민중은 투쟁을 위해 봉기하여
“전진!”하고 거인의 목소리로 외치니
단결한 민중은 결코 패배하지 않노라
단결한 민중은 최후의 그날에 승리하노라

¡el pueblo unido jamás será vencido!

de pie a cantar, que vamos a triunfar,
avanzan ya banderas de unidad
y tú vendrás marchando junto a mi
y así veras tu canto y tu bandera
florecer la luz de un rojo amanecer
anuncia ya la vida que vendrá

de pie marchar, el pueblo va a triunfar
será mejor la vida que vendrá
a conquistar nuestra felicidad
y en un clamor mil voces de combate
se alzarán, dirán canción de libertad
con decisión, la patria vencerá

y ahora el pueblo que se alza en la lucha
con voz de gigante gritando: ¡adelante!
¡el pueblo unido jamás será vencido!

la patria está forjando la unidad
de norte a sur se mobilizará
desde el salar ardiente y mineral
al bosque austral unidos en la lucha
y al trabajo irán, la patria cubrirán
su paso ya anuncia el porvenir

de pie, cantar, el pueblo va a triunfar
millones ya imponen la verdad
de acero son, ardiente batallón
sus manos van llevando la justicia y la razón
mujer, con fuego y con valor
ya estás aquí junto al trabajador.

y ahora el pueblo que se alza en la lucha
con voz de gigante gritando: ¡adelante!
el pueblo unido jamás será vencido
¡el pueblo unido jamás será vencido!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