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65명 연락처 알아내 만남 요구한 30대 남성 사건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8 November 2020, at 14:31.

1 사건 개요

2020년 8월 경북 지역 30대 중반 남성 A씨는 인터넷 카페 등에서 대학생들의 번호를 알아내 65명에게 무작위로 문자를 보내 만남을 요구했다.[1]

2 검거와 그 이후

8월 연세대학교 총학생회는 신원미상의 A씨에게 피해를 입은 65명의 사례를 모아 경찰에 고발했다.[2][3]

경찰은 발신 번호를 통해 피의자를 특정했고 9월 5일 A씨는 범행을 경찰에 인정했다.[1] 11월 7일 경찰에 따르면 서대문경찰서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A씨를 불기소 의견(혐의없음)으로 검찰에 송치했다.[3]

3 출처

  1. 1.0 1.1 조혜승 기자 (2020년 9월 5일). “여대생 65명 연락처 알아내 만남 요구한 30대 남성 불구속 입건”. 《여성신문》. 
  2. 연세대학교 총학생회 (2020년 8월 21일). “["이름?" 문자 수신 피해 단체 고발 접수]”. 《페이스북》. 2020년 11월 8일에 확인함. 
  3. 3.0 3.1 이하나 기자 (2020년 11월 7일). ““외로워서” 30대 남성, 여대생 65명에 “만나자” 무차별 메시지… 경찰 ‘무혐의’ 결론”. 《여성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