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공익광고제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8 June 2017, at 18:09.

대한민국공익광고제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에서 주최하는 행사로 1982년부2000년까지는 공익광고 작품현상모집, 2001년부터 2008년까지는 대한민국 공익광고대상이라는 명칭을 사용했으며 2009년 대한민국 공익광고제로 변경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1 여성혐오적 작품

1.1 2012년 학생부 인쇄부분 은상

한국공익광고제 학생부 은상.JPG

저출산 문제를 여성만의 문제로 결부시키고 있으며, 남성은 자연스럽게 이 문제에서 빠져나가고 있다. 또한 다음 내용과 같은 문제점을 시사한다.

이 광고는 여성과 출산을 향한 정부의 노골적인 시선이 드러나있습니다. // 신사임당이 율곡을 낳지 않았다면 사라지는 것은 그들 모자 '관계'지, 신사임당이라는 인물이 아닙니다. 사임당이 소위 '현모양처' 역할 이외에도 다양한 방면에서 능력을 증명해왔다는 걸 생각하면, 그의 예술적 위대함은 아이가 없었을 때 더 두드러졌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니 그의 존재가치를 율곡과의 모자관계에서만 찾는다는 것은 지독하게 무지하고 평면적인 시각입니다.

-- 당신들은 늘 나를 자궁이라 불렀다[1], 유정아

1.2 2015년 일반부 인쇄부문 동상

2015 한국공익광고제 일반부 인쇄 부문 동상.jpeg

성폭력 피해자를 교복 입은 학생(여자)으로 형상화했으며, 풀어헤처진 옷을 입은 피해자는 검은 눈물을 흘리고 있다. 손인형으로 뭘 보여주려고 한 것인지 모르겠지만, 남자로 보이는 듯한 팔이 여자 치마 속으로 손을 넣은 것 자체가 성폭력을 암시하는 듯한 이미지다. 그리고, 문구에는 '가해자는 장난이지만' 이라고 적혀 있다[2]. 시각적인 표현과 문구가 또다른 성폭력에 가깝고 피해자들에게 2차 가해를 일으킨다는 의견이 나올정도로, 이미지 자체가 매우 폭력적이다. 광고 자체가 범죄자 시각에서 그려져있다는 의견도 제시되었다. 성범죄를 장난으로 묘사했다는 점 또한 많은 논란이 되었다.

2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