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러운 잠

페미위키

토막글이 문서는 토막글입니다. 새로운 내용을 추가해주세요.
더러운잠이미지파일.JPG

더러운 잠이구영 화가가 프랑스 화가 에두아르 마네의 대표작 <올랭피아>와 이탈리아 화가 조르조네의 대표작 <잠자는 비너스>를 패러디 한 것이다.[1]

표창원 의원은 2017년 1월 20일부터 국회 의원회관 1층 로비에서 '곧, 바이전'이라는 제목의 전시회를 열었으며, 이 그림 또한 함께 전시되었다. 표창원 의원은 이 전시회에 대해 "'블랙리스트'에 올라와 있던 문화예술인 20여명이 국회에서 항의의 표시로 시국 상황을 풍자하는 전시회를 열겠다면서 협조를 요청해왔다"며 "여기에 제가 거절할 명분이나 권한은 없다는 생각에 도움을 드렸다"고 설명했다.[2]

더불어민주당은 24일 표 의원을 당 윤리심판원에 회부하기로 했으며, 국회 사무처가 전시를 중단하기로 했다.[3]

현재는 시민에 의해 파손된 상태로 충정로의 한 카페에 전시되어 있다[4].

1 페미니즘적 비평

박근혜의 나체를 창녀라는 이미지와 결부시켜 여성성을 비하한다는 점에서 여성혐오적이라는 목소리가 있었다. 전복의 의도가 있었다면 페미니즘적 비평을 피할 수 있는 여지가 있을 지 모르겠으나, 현재 모호한 작가의 언행으로 인해 의도한 바가 파악되지 않고 있는 상태다. 그러나 대중들에게 박근혜가 창녀로 인식되고, 몸을 까발려서 통쾌하다, 등 여성성을 바탕으로 한 비난의 대상이 되었다는 점에서는 비판의 여지가 충분하다.

2 참조

  1. "민주 '대통령 풍자 누드화' 전시 표창원 黨 윤리심판원 회부(속보)". 연합뉴스. 2017-01-24. 
  2. 임형섭 기자 (2017-01-25). "표창원 '누드화 논란'에 "상처입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종합)". 연합뉴스. 
  3. 임형섭 기자 (2017-01-24). "민주, '대통령 풍자 누드화' 전시 표창원 黨 윤리심판원 회부". 연합뉴스. 
  4. 조광형 기자 (2017-01-25). "'더러운잠', 나꼼수 카페에 버젓이 전시". 뉴데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