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13 August 2020, at 10:31.
돼지
학명 Sus scrofa domesticus
동물
척삭동물
포유류
소목
멧돼지과


돼지 또는 집돼지(Sus scrofa domesticus)는 가축화멧돼지(Sus scrofa)를 말한다. 전 세계에서 약 8억 4천 마리가 사육되어 사람들의 중요한 영양원이 된다. 약 9,000년 전에 중국근동 지역에서 가축화되었다고 여겨진다.[1] 돼지는 유럽아시아 전역에 걸쳐서 발견된다. 야생종과 가축의 차이는 아주 적으며, 일부 지역(뉴질랜드 등)에서는 야생화된 돼지가 환경에 피해를 주기도 한다. 돼지는 돌고래에 견줄 만큼 매우 영리하며 깔끔한 것을 좋아한다.

1 가축화

돼지의 가축화는 근동 또는 중국에서 멧돼지를 기르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고기를 얻기 위해 사육되었지만, 가죽은 방패, 뼈는 도구와 무기, 털은 솔을 만드는 데 쓰이기도 했다. 이슬람유대교 같은 종교에서는 돼지를 부정한 짐승으로 보아 금기시하여 돼지고기를 식용하지 않는다. 중동지방에서, 지리적으로 사육하기 적합하지 않은 가축이라는 것은 돼지를 식용으로 생소하게 여긴 이유 중의 하나이다. 그 밖에, 문화적인 요인에서 기인하는 기피현상이 있다.

2 생김새와 특징

몸이 뚱뚱하고 다부지며, 털은 거칠고 뻣뻣하다. 머리는 짧고 두툼한 목으로 몸통과 바로 연결돼 있고, 머리 앞으로 툭 튀어나온 주둥이에 코가 있다. 가죽은 두껍고, 몸을 식힐 수 있는 땀샘이 없기 때문에 몸을 식히기 위해 진흙탕에 자주 뒹군다. 눈이 작아 잘 볼 수 없지만, 후각이 예민하여 먹이를 잘 찾는다. 돼지의 꼬리는 짧고 대개 말려 있다. 코는 넓은 판처럼 생겼고, 가운데에 콧구멍이 두 개 있다. 이빨은 모두 33-44개로 이 중 8개는 송곳니로, 다 자란 수퇘지의 경우는 날카로운 엄니로 자란다. 이 엄니는 땅을 파는 데나 공격 무기로 사용한다. 돼지는 위험에 부닥치면 보통은 도망을 가지만, 막다른 곳에 도달하면 돌아서서 덤비거나 문다. 특히 이빨이 사람의 이빨과 유사해서 살 정도는 가볍게 씹는다. 발가락이 네 개이고 게 발가락 끝에는 발굽이 있는데 가운데 두 발굽은 갈라져 있다.

3 인간의 착취

3.1 공장식 축산

돼지는 현재 공장식 축산업에서 가장 많이 착취당하는 동물 중 하나이다. 본능은 전혀 충족되지 못하고 학대당하다 목이 잘려 피를 쏟으며 의식을 잃고 천천히 죽어가는 것이 지구상 대부분 돼지들의 일반적인 삶이다.

돼지는 개보다도 지능이 높고, 진흙목욕을 좋아하며 혼자서 하루에 3~4km를 산책하는 동물이다. 현재 돼지들의 고통은 합당하지 않다.

3.2 장기 생산 연구

인간과 상당히 유사한 유전형질을 갖고 있으며 장기의 사이즈도 인간과 유사하고 빠른 성장 속도(사용가능한 사이즈가 될때까지 약 1년)로 인하여 유전자 조작을 통한 환자맞춤형 장기 생산 연구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4 출처

  1. (영어) Giuffra E, Kijas JM, Amarger V, Carlborg O, Jeon JT, Andersson L. The origin of the domestic pig: independent domestication and subsequent introgression, 200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