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제라블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8 August 2018, at 18:59.

프랑스 혁명을 소재로 1845년에서 1862년까지 집필된 빅토르 위고의 장편소설. 레 미제라블은‘불쌍한 사람들’이라는 뜻이다. 한국에서는 장발장이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다.

1 여성주의적 관점에서의 분석

빈 문단 이 문단은 비어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1.1 서문

(중략)

무산계급에 의한 남성의 추락,
기아에 의한 여성의 타락,
암흑에 의한 어린이의 위축,
이 시대의 이 세가지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다시 말하자면,

(중략)

지상에 무지와 빈곤이 존재하는 한,

이 책 같은 종류의 책들도 무익하지는 않으리라.

남성은 무산계급(프롤레타리아)로서의 추락의 피해자로, 여성은 기아에 의해 타락하는 악마적인 요소로 서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