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비야 카디르

레비야 카디르(영어: Rebiya Kadeer, 1947년 1월 21일 ~)는 위구르족[주 1] 출신 인권 운동가, 사업가이다. '위구르인의 어머니'로 불린다.

1 생애

가난한 위구르인의 딸로 태어났다. 한족들의 이주조치에 따라 사막지대로 추방됐으며, 15세에 결혼해 여섯 아이를 낳고 남편에게 구타당한다. 28세에 이혼한 후 시작한 세탁소를 기반으로 중국의 일곱 번째 부자가 되었고 ‘중국에서 가장 성공한 여성 사업가’로 꼽히기도 했다. 자산가치 수백만달러 규모의 무역회사를 세우고 우루무치시에 백화점도 세웠다. 자신의 부를 위구르인들의 실업문제 해결과 복지 증진을 위해 쓰기로 결심하고 자선활동을 벌였다.[1] 국가 기밀 누설죄로 1999년 중국 당국에 체포되어 징역 8년을 선고받고 5년 넘게 수감생활을 헀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의 베이징 방문을 앞두고 신병치료 명목으로 가석방 되었다가 미국 워싱턴으로 망명했다.[2]

2 업적

  • 2004년: 국제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 ‘올해의 인권운동가’로 선정
  • 2006년: 제2차 세계 위구르인 의회에서 의장으로 선출

3 수상 후보

4 부연 설명

  1. 위구르족은 중국 내 55개 소수민족 중에서도 티베트와 함께 중국의 통치에 강렬하게 저항하며 독립을 추구해온 민족이다

5 출처

  1. 김시현 기자 (2009년 7월 7일). “중국의 갑부서 위구르 인권의 대모(代母)로”. 《조선닷컴》. 2018년 2월 11일에 확인함. 
  2. 하현옥 기자 (2009년 7월 7일). “중국 "레비야 카디르가 시위 배후". 《중앙일보》. 2018년 2월 11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