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개요

리베카 솔닛(Rebecca Solnit, 1961년 6월 24일~)은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에 거주 중인 페미니스트 작가이다.

맨스플레인(mansplain)이란 개념을 유행시킨 선구자. 2010년대 페미니즘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

예술평론과 문화비평을 비롯한 다양한 저술로 주목받는 작가이자 역사가이며, 1980년대부터 환경·반핵·인권운동에 열렬히 동참한 현장운동가다. 대한민국에 출간된 저서로 어둠 속의 희망, 이 폐허를 응시하라, 걷기의 역사가 있으며, 그림자의 강으로 전미도서비평가상, 래넌 문학상, 마크 린턴 역사상 등을 받았다.[1]

2 저서

3 외부 링크

4 출처

  1.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 책날개 소개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