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의 11분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0 October 2017, at 10:18.

마의 11분(Critical 11 Minutes)은 항공기 이륙 시작 후 3분, 착륙 전 8분 사이에 항공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다는 뜻에서 생겨난 말이다.

원래는 TWA1959년부터 1970년대 중반까지 항공 사고를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조종사 안전 캠페인에서 사용한 캐치프레이즈였다. 이는 항공 사고의 과반이 조종사의 과실로 인해 발생한다는 사실을 염두에 둔 표현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