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스암페타민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8 April 2018, at 21:57.
마약류의 종류
마약 헤로인
향정신성의약품 비의료용 LSD
의료용 메스암페타민
대마 대마와 그 수지 및 이들을 원료로 하여 제조된 것
임시마약류, 기타 배스 솔트

1 개요

메스암페타민(Methamphetamine)은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마약류이다. 흔히 필로폰, 히로뽕 등으로 알려진 물질이며,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남용되고 있는 흥분제(각성제)이다. 1888년 일본 도쿄대학 의학부 나가이 나가요시 교수가 천식 치료제인 마황으로부터 에페드린을 추출하는 과정에서 처음으로 발견했다. 이후 1893년에 최초로 합성을 성공하였으며, '히로뽕'이라는 이름으로 상품을 출시했다.

암페타민류에는 메스암페타민을 비롯하여 암페타민, 덱스트로암페타민, 덱스트로암페타민과 암페타민의 혼합물 등이 있는데, 이들은 매우 강력한 중추신경 흥분제로 강한 정신적 의존성을 야기시킨다. 메스암페타민은 결정체·가루·액체 형태가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히로뽕’, ‘필로폰’, ‘백색의 유혹’, ‘백색가루’로도 불리며, 불법 사용자들 사이에서는 ‘뽕’, ‘가루’, ‘술’, ‘크리스탈’, ‘물건’ 또는 ‘총’으로 불리고 있다. 미국의 경우 결정체는 ‘Ice’, 가루·액체형태는 ‘speed’로 각 호칭하며, 일본에서는 ‘각성제’, 필리핀에서는 ‘샤부(shabu)’, 대만에서는 ‘아미타민’ 등으로 호칭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남경필 경기지사의 아들이 필로폰 투약 및 밀수 혐의를 받았으며 가수 백지영의 남편인 배우 정석원호주에서 투약한 것이 밝혀져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2 히로뽕

일본의 대일본제약회사가 ‘히로뽕’(영문 상품명 Philopon)이라는 상품명으로 잠을 쫓고 피로감을 없애 주는 각성 약물로서 메스암페타민을 판매하였다. 일종의 박카스라고 할 수 있다. 당시 상품명 ‘히로뽕’은 지금까지 메스암페타민을 지칭하는 용어로 그대로 사용되고 있다. 한편 ‘Philopon’은 ‘일하는 것을 사랑한다’는 의미의 희랍어 ‘Philoponos’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단순 각성 약물로 판매되던 메스암페타민은 전쟁 중에는 군수용품으로 대량생산되어 군인 및 군수공장 등지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피로 회복과 전투 의욕, 작업 능력, 생산 능력 등을 제고하는 수단으로 악용되었다.[1] 실제로 2차 세계 대전 이후 군인들이 메스암페타민에 중독되어 후유증을 앓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3 효과 및 부작용

메스암페타민을 사용하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로, 경구 주사와 코 흡입이 있다. 작용 시간은 약 12시간에서 34시간으로 굉장히 긴 편이다. 의약 용도는 식욕 억제이지만, 오·남용을 지속할 경우 피해망상, 불면증 등에 시달릴 수 있으며 심각한 경우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

많은 사람들은 피로 회복을 위해 메스암페타민을 사용한다. 10mg 정도의 매우 작은 양으로도 졸림과 피로감이 없어지고 심신이 상쾌해진다. 따라서 일의 능률을 쉽게 올릴 수 있지만, 그만큼 쉽게 중독되기도 한다. 과다 사용할 경우 환각, 환청 등의 증세를 보이며 뭐 이게 마약하는 사람들의 본래 의도겠지만 대뇌에 강력한 흥분 작용을 일으킨다.[2]

4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