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영화)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7 May 2021, at 20:01.
스포일러 주의 이 문서는 미리 알면 작품을 보는데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중요한 대목들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포스터.

미쓰백은 2018년 개봉한 이지원 감독의 한국 영화이다.

1 스토리

“아무리 열심히 살아도 매 순간 날 배신하는 게 인생이야”

스스로를 지키려다 어린 나이에 전과자가 되어 외롭게 살아가던 ‘백상아’ 누구도 믿지 않고 아무것도 마음에 두지 않던 어느 날 나이에 비해 작고 깡마른 몸, 홑겹 옷을 입은 채 가혹한 현실에서 탈출하려는 아이 ‘지은’을 만나게 된다.

왠지 자신과 닮은 듯한 아이 ‘지은’을 외면할 수 없는 ‘상아’는 ‘지은’을 구하기 위해 세상과 맞서기로 결심하는데…

“이런 나라도, 같이 갈래?”

상아는 학창시절 자신을 성폭행하려던 가해자를 찌른 일로 인해 살인미수범으로 복역한 전과자다.[1] 상아에겐 어린 시절 자신을 방치하고 버린 알코올중독 엄마가 있다.[1] 상아는 '미쓰백'이란 이름으로 세차장, 마사지샵 등 계약직 노동자로 투잡, 쓰리잡을 하며 다른 세상과는 단절된 채 살고 있다.[1]

그러던 어느 날 상아는 초등학생 즈음으로 보이는 지은을 길에서 발견한다.[1]

...

재회하는 장면은 열린 결말이 의도되었다.[2] 상아가 유괴죄로 감옥에 갔다가 나온 것일 수도 있고, 혹은 잠시 도망쳤다가 결국에 지은이와 헤어지는 것일 수도 있는 등 보는 사람마다 각자 해석하도록 찍었다.[2]

2 실제 아동 학대 사건

영화 속 지은이가 겪는 일들은 6~7건의 실제 아동 학대 사건들을 참고한 것으로, 감독은 구체적으로 어떤 사건이냐는 질문에는 그 아이들이 다시 고통 받아선 안 되기 때문에 조심하고 있다고 밝혔다.[2]

3 제작

3.1 만든 사람들

감독·각본
이지원
주연
조연

3.2 캐스팅

  • 감독 이지원은 사석에서 우연히 한지민을 만났을 때 약간 기분이 안 좋을 때 지나가는 모습을 보고 강렬한 인상을 받아 관심을 갖게 됐고, 마침 한지민의 소속사에서 연락이 와서 만나보고 생각 이상으로 에너지가 넘치는 부분을 끄집어 낼 수 있다면 잘 될 것 같아 바로 섭외하였다.
  • 지은 역의 김시아를 뽑기 위해 600명을 만났으며 오디션을 5차까지 진행했다.[2] 눈에 잘 띄기보다 여러 아이들 속에 파묻혀서 그냥 지나쳐버릴 수 있는 아이를 맞지 않겠나 하는 생각으로 눈에 잘 안 띄면서도 연기를 잘 하는 배우를 찾았다.[2] 김시아는 연기 경력이 없었지만 잠재력이 충분해 보였다.[2] 김시아는 한지민 배우보다도 먼저 캐스팅이 된 배우이다.[3]
  • 장섭 역의 이희준 캐스팅에는 이희준이 대구 사람이고, 시나리오도 경상도 사투리로 적혀있었으며, 동시에 이희준이 동안이라는 것이 좋게 작용했다.[3]
  • 미경 역의 권소현 배우는 마돈나에서 볼 때 눈빛에서 느껴지는 게 있었어서 오디션에 불렀더니 카메라 앞에서 소주를 마시며 신세한탄을 하였다고 한다.[2]
  • 일곤 역은 오디션 때 다른 배우들은 일곤이 악역이라고 과대 해석한 나머지 거창하게 연기를 했는데 백수장 배우는 나른하면서도 에너지가 뿜어져 나오는 연기를 펼쳐서 즉석에서 캐스팅이 결정됐다.[2]

3.3 제작비

제작비는 다른 한국영화의 홍보, 마케팅 비용보다도 적게 들었다.[2] 배우와 스탭들이 스스로 몸값을 낮춰서 절반 정도만 받고 참여했다.[2]

3.4 학대 장면 촬영

아역 배우인 김시아가 물리적인 폭력을 당하는 장면을 무섭게 받아들여지지 않도록 프리프로덕션 단계에서 트레이닝을 하였다.[2] 와이어에 매달린 것 을 놀이처럼 느끼게 하고, 걷어차이는 장면은 매트 위에서 뛰어노는 것처럼 만들었다.[2] 부모 역의 백수장, 권소현 배우와도 평소 친하게 지내게 했다.[2] 일주일에 4~5일간 촬영을 한 뒤 쉬는날에는 꼭 정신과 선생님과 만나게 했다.[2]

3.5 아이의 탈출 장면

사전 프리 단계부터 가장 고민했던 장면이 아이가 탈출하는 장면이다.[3] 아이가 와이어를 달고 있어야 했고, 건물 외벽을 타야 한다는 점에서 많은 공을 들일 수 밖에 없었고 동시에 배우가 다치지 않아야 해서 더 주의한 장면이다.[3] 너무 추운 날에 촬영해서 공을 많이 들였고, 프리 단계에서 온갖 시뮬레이션을 해보았지만 촬영 때 많이 움직이면서 진행하였다.[3] 동네 분들에게 피해를 끼치면 안 되기에 빡빡한 일정으로 촬영을 진행해야 하다 보니 많은 준비가 필요했다.[3] 이 장면이 어설프게 나온다면 영화 전체가 무너진다고 생각해 많은 공을 들였다.[3]

3.6 몸싸움 장면 촬영

3일간 찍었으며, 배우들은 안전 장비를 다 갖춘 상태에서 "진짜로 싸워달라"는 주문을 받았고, [4] 한지민은 싸움 영상을 찾아보며 그 느낌을 많이 따라 하려고 노력했다.[2] 촬영할 때는 싸우는 행위 그 자체보다도 얼굴 위주로 찍어서 감정을 따라가도록 해 액션 보다는 상아가 싸움을 통해 감정을 터트리는 장면이 되도록 하였다.[2]

처음에는 싸움 동작의 합을 맞춰 무술감독이 동작을 만들고 스턴트 배우들이 시연을 했지만 너무 가짜 같아 엎어버렸다고 한다.[2]

3.7 기타

  • 2016년 11월부터 준비를 하여 촬영은 2017년 초로 프리프로덕션 과정은 4~5개월 정도였다.[2] 12월에서 2월 사이 정말 추울 때 찍었다.[2]
  • 감독은 영화를 만들기 위해 아동 학대 사건들을 접한 아동보호센터 선생님들과 만나 리서치를 했다.[2]

4 흥행

개봉 첫날부터 퐁당퐁당상영인 곳도 있었다.[2] 손익분기점은 80만명이다.

5 비판

일본 드라마 마더와 여러 부분에서 겹쳐 표절이라는 비판이 있으며, 이지원 감독은 이에 대해 (가슴에 대못이 박히는 느낌이 들어 그날 소주를 3병이나 마셨고) 한편으로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지 않나 싶어서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2]

6 기타

  • 이지원 감독은 '내가 여자니까 여성 영화를 해야지'하는 생각은 없었지만 관련 질문을 많이 받으면서 '내가 새삼 여성 감독이라는 걸 실감하고 있다'고 한다.[2]
  • 한지민은 새벽 4시에 시나리오를 읽었으며 '아이 문제에 대한 분노를 느꼈고, 화가 많이 났다.', '백상아라는 인물이 안타까웠고 측은했다. 그냥 무작정 (작품을) 하고 싶었다'고 한다.[5]
  • 투자 단계에서 한 투자사는 주인공을 남자로 바꾸면 투자해 주겠다고 했다 한다.[2] 감독은 "X까라 그래!"하고 엎어질 뻔 하다가 겨우 투자를 받았다고 한다.[2]
  • 2018년 12월 3일 광수생각의 광수가 자신이 미쓰백을 불법 다운로드했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려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6]

7 출처

  1. 1.0 1.1 1.2 1.3 박주연 (2018년 10월 29일). “당신은 “미쓰백”을 어디까지 이해할 수 있나요?”. 《일다》. 2018년 10월 30일에 확인함. 
  2. 2.00 2.01 2.02 2.03 2.04 2.05 2.06 2.07 2.08 2.09 2.10 2.11 2.12 2.13 2.14 2.15 2.16 2.17 2.18 2.19 2.20 2.21 2.22 2.23 2.24 '미쓰백' 이지원 감독 인터뷰”. 《익스트림무비》. 2018년 10월 13일. 2018년 10월 30일에 확인함. 
  3. 3.0 3.1 3.2 3.3 3.4 3.5 3.6 곰솔이 (2018년 10월 5일). “영화 <미쓰백> 이지원 감독님과 함께한 인터뷰, 감독님께 영화를 듣다.”. 《곰솔이의 영화연애》. 2018년 10월 30일에 확인함. 
  4. 조연경 기자 (2018년 10월 11일). “[인터뷰②] 한지민 ”담배·쌩얼·욕·싸움…불편해도 봐 주길””. 《일간스포츠》. 
  5. 조연경 기자 (2018년 10월 11일). “[인터뷰①] "무작정 선택"…'미쓰백' 한지민의 용기”. 《일간스포츠》. 
  6. 광수생각2018년 12월 3일 트윗, "오늘 새벽에 영화 '미스백'을 불법 다운로드 해서 봤습니다. 이 영화의 제작자 분에게 비록 늦었지만 합당한 영화 관람료를 드리고 싶네요. 연락 주시면 꼭 돈 보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영화 #아동학대 근절 #재개봉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