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씽: 사라진 여자

페미위키

미씽 사라진 여자.jpg
감독 이언희
출연 엄지원, 공효진
장르 미스터리
개봉일 2016년 11월 30일
상영 시간 100분
한국 등급 15세 관람가

1 시놉시스

천사 같던 그녀의 새빨간 거짓말 그리고 거짓보다 더 무서운 진실 그녀를 찾아야만 한다.

이혼 후 육아와 생계를 혼자 책임져야 하는 워킹맘 지선은 헌신적으로 딸을 돌봐주는 보모 한매가 있어 늘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어느 날, 퇴근 후 집에 돌아온 지선은 보모 한매와 딸 다은이가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린 것을 알게 된다. 지선은 뒤늦게 경찰과 가족에게 사실을 알리지만 아무도 그녀의 말을 믿지 않고, 오히려 양육권 소송 중 일으킨 자작극으로 의심한다.

결국 홀로 한매의 흔적을 추적하던 지선은 집 앞을 서성이는 정체불명의 남자와 주변 사람들의 이상한 증언들로 더욱 혼란에 빠지게 되고, 그녀의 실체에 가까워질수록 이름, 나이, 출신 등 모든 것이 거짓이었다는 충격적인 진실을 알게 되는데…

2016년 11월, 가슴 시린 추적이 시작된다.

2 평가

2.1 긍정적 평가

  • 여성 감독이 만들었고 두 여성 배우가 주연했다는 것만으로도 남성중심 영화판에 염증을 느끼던 관객들을 환호하게 했다. 워킹맘과 이주 여성을 영화 전면에 내세워 각기 다른 층위에서 다른 방식으로 억압받는 여성 캐릭터들을 그려냈다.
  • 개봉 전에는 한매(공효진 분)가 조선족 보모이며 아이를 유괴한다는 설정이 조선족에 대한 편견을 강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다. 그러나 개봉 후에는 한매가 이주민으로 설정돼야 했던 당위가 있으며 편견을 조장하는 내용도 아니라는 것이 총평이다. 오히려 이주민 여성이 어떻게 시스템 밖으로 내몰리는지 잘 보여주고 있다.
  • 아동 유괴를 다루는 대부분의 영화들이 잔인하고 폭력적인 장면들을 다수 삽입하는 데 반해 <미씽>에는 아동이나 여성에 대한 직접적인 학대 장면이 없다는 점 역시 긍정적으로 평가 받는다. 가정폭력 피해자이자 성노동 여성인 한매 캐릭터를 연출함에 있어서도 마찬가지.

2.2 비판점

  • 이주민 여성인 한매 캐릭터를 공효진이 연기한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있다. 영화 <완득이>나 <죽여주는 여자>에서 그랬듯이 이주민 여성 당사자에게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는 것. 공효진의 어눌한 한국어 연기나 중국어 연기에 대해서는 훌륭하다는 의견과 어색하다는 의견으로 갈리고 있다.
  • 엔딩 장면에서 지나치게 모성을 강조하고 숭배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있다.

3 트리비아

<미씽>은 여성 감독과 여성 배우가 주축이 되어 만든 여성영화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이는 영화 내적인 부분 뿐 아니라 영화 밖에서 감독과 배우들이 한 발언 역시 마찬가지였다. 각종 인터뷰와 무대인사에서 여성영화 제작의 현실적 어려움이나 남성 스태프들과의 의견 충돌 등에 관해 밝히며 페미니즘적 발언을 한 것이 화제가 됐다.

3.1 감독 및 배우 발언

  • 이언희 감독 : 일하는 여자들이 외모를 가꾸면 직업적으로 프로페셔널하지 않다고 하면서 한편으로는 잘 꾸민 여성에 대한 또 다른 시선이 있는 게 문제였다. 제작발표회에서 지선의 하이힐 신은 발을 보여주는 장면이 있다. 오래 서있으니까 발이 아파서 슬쩍 하이힐을 벗는 신이었다. 그런 건 여성에겐 당연하고 사소한 일인데, 정작 촬영을 하는 남성 스태프들은 왜 그러는지 모르더라. 카메라 앵글을 어떻게 잡아야하냐고 말이다. 당연한 걸 왜 설명해야하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매번 그런 설명과 이해시키는 과정의 연속이었다.[1]

3.2 관객동원 공약

  • 100만명 :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에 DJ로 출연해 진행 보기. 게스트 컬투. (2016년 12월 13일 공약 실행)
  • 300만명 : 라디오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옥택연의 모든 것을 파헤치는 옥택연 특집 진행
  • 400만명 : 배우 손예진에게 투자를 받아 손예진 주연, 엄지원과 공효진이 출연하는 여성영화 제작
  • 500만명 : <미씽>의 미를 딴 미미시스터즈로 인기가요 출연

4 바깥 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