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씽 사라진 여자.jpg

미씽: 사라진 여자2016년 11월 30일 개봉한 대한민국영화이다.

감독 이언희
출연 엄지원, 공효진
장르 미스터리
개봉일 2016년 11월 30일
상영 시간 100분
한국 등급 15세 관람가

1 시놉시스

천사 같던 그녀의 새빨간 거짓말 그리고 거짓보다 더 무서운 진실 그녀를 찾아야만 한다.

이혼 후 육아와 생계를 혼자 책임져야 하는 워킹맘 지선은 헌신적으로 딸을 돌봐주는 보모 한매가 있어 늘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어느 날, 퇴근 후 집에 돌아온 지선은 보모 한매와 딸 다은이가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린 것을 알게 된다. 지선은 뒤늦게 경찰과 가족에게 사실을 알리지만 아무도 그녀의 말을 믿지 않고, 오히려 양육권 소송 중 일으킨 자작극으로 의심한다.

결국 홀로 한매의 흔적을 추적하던 지선은 집 앞을 서성이는 정체불명의 남자와 주변 사람들의 이상한 증언들로 더욱 혼란에 빠지게 되고, 그녀의 실체에 가까워질수록 이름, 나이, 출신 등 모든 것이 거짓이었다는 충격적인 진실을 알게 되는데…

2016년 11월, 가슴 시린 추적이 시작된다.

2 평가

2.1 긍정적 평가

  • 여성 감독이 만들었고 두 여성 배우가 주연했다는 것만으로도 남성중심 영화판에 염증을 느끼던 관객들을 환호하게 했다. 워킹맘과 이주 여성을 영화 전면에 내세워 각기 다른 층위에서 다른 방식으로 억압받는 여성 캐릭터들을 그려냈다.
  • 개봉 전에는 한매(공효진 분)가 조선족 보모이며 아이를 유괴한다는 설정이 조선족에 대한 편견을 강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다. 그러나 개봉 후에는 한매가 이주민으로 설정돼야 했던 당위가 있으며 편견을 조장하는 내용도 아니라는 것이 총평이다. 오히려 이주민 여성이 어떻게 시스템 밖으로 내몰리는지 잘 보여주고 있다.
  • 아동 유괴를 다루는 대부분의 영화들이 잔인하고 폭력적인 장면들을 다수 삽입하는 데 반해 <미씽>에는 아동이나 여성에 대한 직접적인 학대 장면이 없다는 점 역시 긍정적으로 평가 받는다. 가정폭력 피해자이자 성노동 여성인 한매 캐릭터를 연출함에 있어서도 마찬가지.

2.2 부정적 평가

  • 이주민 여성인 한매 캐릭터를 공효진이 연기한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있다. 영화 <완득이>나 <죽여주는 여자>에서 그랬듯이 이주민 여성 당사자에게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는 것. 공효진의 어눌한 한국어 연기나 중국어 연기에 대해서는 훌륭하다는 의견과 어색하다는 의견으로 갈리고 있다.
  • 엔딩 장면에서 지나치게 모성을 강조하고 숭배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있다.

3 트리비아

<미씽>은 여성 감독과 여성 배우가 주축이 되어 만든 여성영화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다. 이는 영화 내적인 부분 뿐 아니라 영화 밖에서 감독과 배우들이 한 발언 역시 마찬가지였다. 각종 인터뷰와 무대인사에서 여성영화 제작의 현실적 어려움이나 남성 스태프들과의 의견 충돌 등에 관해 밝히며 페미니즘적 발언을 한 것이 화제가 됐다.

3.1 감독 및 배우 발언

  • 이언희 감독 : 일하는 여자들이 외모를 가꾸면 직업적으로 프로페셔널하지 않다고 하면서 한편으로는 잘 꾸민 여성에 대한 또 다른 시선이 있는 게 문제였다. 제작발표회에서 지선의 하이힐 신은 발을 보여주는 장면이 있다. 오래 서있으니까 발이 아파서 슬쩍 하이힐을 벗는 신이었다. 그런 건 여성에겐 당연하고 사소한 일인데, 정작 촬영을 하는 남성 스태프들은 왜 그러는지 모르더라. 카메라 앵글을 어떻게 잡아야하냐고 말이다. 당연한 걸 왜 설명해야하는지 모르겠다. 그리고 매번 그런 설명과 이해시키는 과정의 연속이었다.[1]
  • 이언희 감독

Q. 영화 미씽 제작 과정도 순탄치 않았는데, 여성영화라는 이유로 투자도 안 되어서 한참 고생했다고. 예산도 그 과정에서 깎인 건가.
A. 여성영화라 투자가 어렵다고 해서 예산을 낮춘 거다. 한 대형 투자·배급사에서 투자를 하기로 했지만 최종 단계에서 엎어졌다. 대부분의 결정권자가 남성이니 그들의 취향을 따르게 되더라. 한 투자사의 여성 영화인이 이 영화를 무척 하고 싶어 했는데, 여성영화라 투자를 하지 않겠다는 남성 대표의 말에 크게 실망해 이직을 했다는 이야기도 들었다. 배우까지 캐스팅된 상태에서 오래 떠돌았고, 원래 예산에서 10억원이 깎였다. 관객수를 레퍼런스로 삼을 만한 영화는 <세븐 데이즈>(2007)와 <화차>(2012) 정도가 맥시멈이었고, 그에 맞춰 제작비를 깎을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더 <미씽: 사라진 여자>가 잘됐으면 좋겠다. 이후에도 여성이 주인공인 영화가 개봉할때 좋은 사례로 남았으면 한다. 엄지원, 공효진 배우도 사명감이 엄청나다. 이번 기회를 통해 여성영화도 된다는 증명이 됐으면 한다는 공감을 나눴다.
Q. 그만큼 극장가에서 여성영화를 찾아보기 어려운 실정이다.
A. 여성영화가 극장가에 잘 등장하지 않는 까닭을 생각해봤는데, 성별에 따른 사회적 학습의 차이가 아닐까 싶다. 남성주인공이 디폴트인 이야기를 접하면서 자라온 여성들은 남성 캐릭터에 이입해서 볼 준비가 되어 있는데, 남성은 여성 캐릭터가 주인공인 순간 여자 이야기, 마이너한 영화로 인식하며 진입 장벽에 부딪히는 거다. 여성은 남성 중심적 세계를 이해해야 살아남는 거고, 남성은 그런 위협이 없으니 굳이 그럴 필요가 없다.
Q. 여성 영화인 대담에 나오지 못한 게 아쉽다. 여성 이슈에 대해 못다 한 말들을 풀어보면.
A.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재학 시절, 남자 동기의 반대로 한번도 촬영과 조명을 경험해보지 못했고, 늘 연출팀과 미술팀, 동시녹음팀만 맡았다. 지금 생각해보면 여성에 대한 편견에서 비롯된 일이었다. 그래도 나는 스스로 운이 좋다고 생각하고 살아 왔는데, 결혼을 하고 사회에서 요구받는 역할이 생기면서 불합리를 느끼기 시작했다. 내 조모 제사엔 안 가도 되는데 시댁 조모 제사에는 가야 하는 일 같은 것 말이다. 이 영화를 준비할 때 어떤 남성 영화인이 내게 “감독님, 남편한테 밥 안 해주죠?”라고 말한 적이 있다. 그런 말에 으레 ‘나 보기보다 그런 여자 아니야’라고 항변해야 할 것 같은 관습적 분위기가 싫더라. (웃음) 집에 들어와서 바로 대사 하나를 썼다. 박 형사가 지선의 전남편에게 “이 여자 정말 대단하네. 결혼하고 아침밥도 못 얻어 잡쉈죠?” 하는 대사였다. 써놓고 너무 폭력적인 대사로 느껴져서 삭제하긴 했지만, 여자들은 항상 저런 이야기를 듣는다. 참고로 말하면 우리 부부는 남편이 아침밥을 한다. 나는 원래 아침을 먹지 않았지만 그는 아침을 챙겨먹는 습관이 있었기 때문이다. 먹고 싶은 사람이 하는 게 맞고, 역할에 대한 강요는 옳지 않다. 요즘 나의 개인적 목표는 책임감을 덜자는 거다. (웃음)[2]

3.2 관객동원 공약

  • 100만명 :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에 DJ로 출연해 진행 보기. 게스트 컬투. (2016년 12월 13일 공약 실행)
  • 300만명 : 라디오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옥택연의 모든 것을 파헤치는 옥택연 특집 진행
  • 400만명 : 배우 손예진에게 투자를 받아 손예진 주연, 엄지원과 공효진이 출연하는 여성영화 제작
  • 500만명 : <미씽>의 미를 딴 미미시스터즈로 인기가요 출연

4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