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후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6 December 2022, at 09:04.
박시후
본명박평호
출생1977년 2월 15일
대한민국 충청남도 부여군
국적대한민국
직업배우
소속사후팩토리
학력백제초등학교 은산중학교 부여고등학교 한양대학교 연극영화학과 (졸업)
웹사이트인스타그램 - @park_si_hoo_01
[1] - 트위터

박시후는 대한민국 남자 배우이다.

논란

  • 성폭행

2013년 2월 18일 박시후는 연예인 지망생을 성폭행했다는 혐의로 고소당했다.[1]

피해자는 술에 취해 잠이 들었는데, 깨어나보니 박시후에게 성폭행을 당한 뒤였다고 진술했다. 경찰이 박시후 자택 CCTV를 조사한 결과, 피해자가 박시후 후배의 등에 업혀 박시후의 집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확인되었다고 한다.[2]

박시후2월 24일 서부경찰서에 출두해 피의자 신문을 받을 예정이었으나 출석을 거부하고 강남경찰서로 이송신청을 넣었다. 박시후 측은 피고소인의 관할 수사기관인 강남경찰서가 이 사건을 맡아야 한다고 주장했으나[3] 서울경찰청은 이 사건은 인지사건이라 서부경찰서에서 수사해야 하는 것이 맞다고 결론 내렸다. 서부경찰서는 3월 1일에 서부서로 출두하지 않으면 체포영장 신청을 검토하겠다고 했다.[4]

4월 2일박시후, 박시후 후배, 피해자 등 세 명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거짓말탐지기 검사 결과가 나왔는데, 박시후와 박시후 후배의 결과는 거짓으로, 피해자의 증언은 진실로 나왔다.[5][6]

박시후는 피소를 당하자, 피해자를 무고 및 공갈 혐의로 맞고소하였고, 피해자 친구를 명예훼손혐의로, 전소속사대표를 공갈 혐의로 고소하였다. 이에 전소속사대표는 무고로 박시후를 맞고소 하였다.[7]

피해자가 2013년 5월 9일 고소를 취하했고, 박시후도 맞고소를 취하하여 사건은 종결되었다. [8] 성폭력 친고죄 폐지 시행은 2013년 6월 19일이다.

2018년 네이버에 '박시후 성폭행'이라는 표현이 포함된 글을 무더기 삭제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9]


  • 성희롱

20년 5월 14일 TV조선 "바람과 구름과 비" 제작발표회에서 논란이 되었다. 진행을 맡은 박경림이 고성희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자 고성희는 "베일에 싸인 인물이나 보니 어디까지 노출할 수 있을지" 라며 말을 아꼈다. 이때 박시후가 마이크를 잡고 "봉련 노출 장면도 있다. 굉장히 도발적이고 섹시한, 그런 노출 장면을 기대하여주셔도 좋다." 라고 말하였다. 이에 박경림은 "여기까지 하겠다" 라고 상황정리에 나섰다. 박시후는 재차 "굉장히 기대가 된다" 라고 강조하였다. 이에 대중들은 부적절하다며 비난하였다. 성추문 언급도 적지 않았다. 이에 20년 5월 15일 박시후는 "노출 단어 언급이 부적절하였다. 적절하지 않은 단어를 사용하여 오해를 불러일으켜 죄송하다" 라고 밝혔다. [10]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