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차정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7 November 2021, at 17:11.
박차정(朴次貞)
출생1910년 5월 7일
부산광역시
사망1944년 5월 27일
중국 쓰촨성 충칭
국적대한민국 대한민국, 중국
별칭임철애, 임철산
학력동래여자고등학교
직업작가, 교육자, 독립운동가, 군인

박차정은 대한민국 독립운동가이다. 동래여자고등학교에 입학하여 동맹휴학을 주도하고, 근우회 중앙집행위원·중앙상무위원으로 활동하였다. [1] 그러면서 옥고를 치렀다. 1930년 중국으로 망명하고, 의열단에 가입하면서 의열단장 김원봉과 결혼하고 조선혁명군정치간부학교 교관, 조선의용대 부녀복무단장을 역임하였다. 1944년 충칭에서 병사하였다. [2]

1 생애[3]

부산 동래 출신으로, 일제 식민체제에 강한 저항의식을 가지고 있던 아버지 박용한과 신간회에서 활동한 오빠 박문희의 영향으로 어려서부터 강한 민족의식을 형성하게 되었고, 이를 바탕으로 1924년 조선소녀동맹 동래지부에서 활동하였다.

동래여고의 전신인 일신여학교(日新女學校) 재학시절, 수차례 항일학생운동을 주도하여 그때마다 거듭해 감옥살이를 하였고, 이때 일신여학교의 교지인 『일신』 2집에 발표한 「철야(徹夜)」라는 소설은 이 시기 박차정의 항일의식을 잘 나타낸 글로 호평을 받았다.

사회에 진출하자 동래청년회 부녀부장을 2년 동안 지낸 뒤, 1927년 근우회 동래지회 결성에 참여하고 민족독립에 관한 글을 발표하여 독립의지를 표출하였다.

이후 상경하여 여성의 좌우합작 민족운동단체인 근우회에 참여하면서 지도층으로 부상하였다. 1929년 근우회(槿友會) 중앙집행위원, 조사연구부장, 상무집행위원으로 선출되어 선전조직과 출판부문을 담당하였고, 1930년 1월, 서울의 11개 여자학교 학생들이 주도한 광주학생운동 때의 막후활동 관련자로 일경에 체포된 후, 서대문형무소에서 3개월 만에 병보석으로 풀려났다.

1930년 중국에 망명하여 북경 화북대학(華北大學)을 졸업하고 의열단에 가입하여 활동하는 한편, 조선공산당재건설동맹의 중앙위원으로 활동하였다. 또한 레닌주의 정치학교의 운영에도 참여하였고, 1931년 의열단(義烈團)을 주도하는 김원봉(金元鳳)과 결혼했다.

1932년에는 남경으로 옮겨 조선혁명군사정치간부학교 여자부 교관으로 교양교육과 훈련을 담당하였고, 1935년 민족혁명당의 지원단체인 남경조선부녀회(남경조선부인회)를 결성하여 여성 독립운동가들을 양성하였다. 1937년 조선민족전선연맹 창설에 관여하고 1938년 조선의용대 부녀복무단장으로서 무장투쟁을 전개하였다.

여성의 몸으로 일제와 무장투쟁을 전개하던 그는 1939년 강서성 곤륜산(崑崙山) 전투에서 부상을 당하였고, 이때의 후유증으로 1944년 35세의 나이로 광복을 앞두고 삶을 마감하였다.

서훈으로 독립장을 수여받았다.

2 업적

동래 일신 여학교 (현 동래여고) 재학 시절 박차정 의사는 일제의 눈을 피해 노파로 분장, 학교 사이 연락책 역할을 하는 등 본격적으로 독립운동에 가담했다. 졸업 후에는 서울 11개 여학교가 시위를 벌인 '근우회 사건' 배후로 지목돼 1930년 옥고를 치렀을 뿐만 아니라 모진 고문을 당했다. 근우회는 신간회의 자매단체다.

또한 박차정 의사는 중국 망명 직후 의열단의 조선혁명 간부학교 여성 교관으로 활동했다. 조선의용대 부녀복무단장으로 항일 무장투쟁에 앞서면서 실천가로서 면모를 확실히 했다.

3 상훈

  • 중국의 이종인(李宗仁)과 임시정부의 조소앙(趙素昻)이 의열단의 내조자이자 항일전사로 순국한 박차정의 추도사를 중국 신문에 기고하였음.
  • 건국훈장 독립장

4 출처

  1. 독립기념관 (2006년 4월 28일). “5월의 독립운동가 박차정 선생 선정 및 전시회 개최”. 2021년 11월 27일에 확인함. 
  2. “第一次委員會 작일그회관서”. 《동아일보》. 1929년 7월 31일. 
  3.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