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신(한문: 病身)은 장애인에 대한 비하를 담은 차별어이며, 비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부정적인 비유적 표현으로서도 사용되고 있다.

1 장애인 비하 용어

병신은 비장애인도 차별성의 정도가 가장 높다고 평가한 단어이다.[1] 그만큼 병신은 굳이 설명을 해주는 자료를 찾기 어려울만큼 너무나 당연한 장애인 비하 단어이다. 장애인 비하 표현 

  • 국가인권위원회은 2014년 '언론매체의 장애비하표현에 대한 의견표명'에서 장애인 비하 용어로 병신을 포함시켰다.[2]
  •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는 모니터보고서에서 장애인에 대한 비하용어 조사를 할 때 병신을 포함하였다.

2 인터넷에서의 파생

병신은 장애인 비하 용어이라는 문제점에도 불구하고 인터넷에서 많은 파생 표현을 낳았다. 이러한 단어로 븅신, 비융신, 병맛 등이 있다. 그러나 이러한 단어들은 병신만큼 크게 비판받거나 검열되고 있지 못하다.

3 병신의 대체어 찾기와 논란

병신의 그 기원에 따라 적절치 않은 욕이라는 말이 퍼지면서 병신 대신 쓸 단어를 찾는 움직임이 웹상에서 있었고 병신의 대체어로 등신, 도다리 등이, 병크의 대체어로 박살 등이 제시되었다.

한편 이러한 대체어 찾기가 단순히 다른 단어에 '병신 대신 쓰는 말'이라는 뜻을 추가시켜 줄 뿐 실질적인 사고나 인식 개선에는 소득이 없다는 비판이 있다.

4 시대에 따른 의미 변화

근대 이전 한국에서 병신은 변변치 못한 상태 전반을 지칭하는 누구에게나 적용될 수 있는 말이었다. 근대 이후 병신은 장애인혐오 용어로 여겨진다.[3] 근대 이전 병신이란 단어의 용례는 책에서 근대 이전 사회 상상에 도움을 주기 위한 목적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5 출처

  1. "사회적 의사소통 연구; 장애인 차별 언어의 양태에 관한 연구". 국립국어원. 2008. 
  2. ""장애인에 대한 고정관념, 편견 만드는 표현 삼가해야"". 국가인권위원회. 2014-11-03. 
  3. 이진경 편저; 현민 (2007-04-25). "섹슈얼리티: 이성애주의와 퀴어 정치학". 문화정치학의 영토들. 그린비출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