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이 문서는 인물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명예훼손죄, 모욕죄 등에 해당하는 위법한 내용이 담기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주세요. 문서를 편집하기 전에 반드시 편집 정책, 특히 인물 및 단체에 대한 편집 정책을 숙지해주세요.

1 개요

블랙넛은 1989년 1월 1일, 전라북도 전주시 출생의 대한민국 래퍼이다. 지속적인 여성혐오적 가사와 노래로 논란을 일으키고있다. 이전에는 인기가 없어 큰 문제가 되지 않았으나 쇼 미 더 머니 4에서 많은 논란 속에 높은 순위까지 진출하여 물의를 일으켰다.

2 여성혐오 논란

2009년부터 2011년까지 힙합플레이야 자작녹음 게시판에서 'MC기형아'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했는데 이때 '친구엄마'와 '졸업앨범'이라는 노래를 썼다. '친구엄마'의 경우 친구의 어머니를 강간하고싶다는 가사, '졸업앨범'의 경우는 중학교 시절 같은 반 여학생에게 온갖 상스러운 욕설, 성희롱, 성폭행 하고싶다는 망상을 한 다음 실제로 스토킹해 찾아가 강간, 살해한다는 가사들을 담고있다.

블랙넛 쉴드2.png ↑친구엄마에 대한 덧글들

블랙넛 쉴드1 수정.png ↑졸업앨범에 대한 덧글들

놀랍게도 이 시절에도 블랙넛의 팬들은 이런 노래들을 옹호하였다. 방송인 오현민 역시 이 시절부터 블랙넛의 팬이었다고 밝혀 이런 노래들을 즐긴 것이냐고 논란이 된 바 있다.

'블랙넛'이라고 이름을 널리 알린 이후로도 여성혐오적 작사는 멈추지 않았다. Higher Than E-Sens의 "이후 너흰 걍 여자들 바지 위 파인 도끼 자국처럼 '질 식사'해"등의 가사 및 해당 노래에서 같은 뮤지션이자 타이거 JK의 아내인 윤미래를 성적으로 비하하기도 하였다.[1][2][3]

3 성적 모욕

노랫말과 무대 공연 등으로 동료 래퍼를 성적으로 모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4]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4]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4]

대법원도 하급심을 그대로 받아들여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했다. 대법원은 힙합의 형식을 빌린 성적 희롱에 불과하다고 판단했다.[5]

4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