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치는 여혐정보에 괴로워하면서도 나무위키 외의 수단이 별로 없었던 서브컬쳐 소비자들의 일원으로서 아니메, 게임 등의 정보를 채워나가고자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