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Yonghokim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6 January 2021, at 06:31.

제 이름은 김용호입니다. LA지역에서 사회정의단체들에서 유급활동가로 일을 해왔습니다. 한국어권 인터넷 속에 인종차별에 맞서는 담론을 형성하는데 기여하는 것이 장기적 목표입니다.

소개 및 블로그 · 레딧 · 유튜브 · 사진 · 트위터

My name is Yongho Kim. I have been working with social justice organizations in Los Angeles. I have long been interested in creating a stronger anti-racist discourse in the Korean language internet. Below is a list of documents that I have developed or contributed to, that I keep linked in one place to make it easier to go back to them and add on from time to time.

김용호 사용자 페이지 배너용 이미지.jpg

작성했거나, 추가적인 기여를 했거나, 앞으로 작성할 주제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제 편의를 위해 그때 그때 생각 날 때 들어가서 편집하기 위해 여기에 링크를 달아둡니다.)

박ㅡ제: 토론:분류 체계, 문서 내 틀, 어떤 경우에?,

1 8년만에 다시 만난 미디어위키

(2018년 6월 10일 작성) 처음 위키라는 물건을 접한 것은 2004년 경 위키백과를 통해서였습니다. 각 위키에 글도 조금 써보고, 편집 권한이 무명 사용자에게 열려있다는게 개념적으로 신선하기도 하고 뭔가 관리자 본인에게도 로그인도 필요없으니 스팸만 방어가능하다면 참 편리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그후 위키 프로젝트를 세 개 열었습니다. 먼저 개인 웹사이트를 미디어위키로 구현했습니다. 자신만만하게 주제를 몇개 열었지만, 현실은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몇 번 하면 글 쓸 시간도 없는.. (아래 [펼치기]에 계속)

이 글을 보려면 오른쪽 '펼치기' 버튼 클릭

두번째 위키 프로젝트는 대학 학생 동아리에 추진했습니다. 당시 대학생 사회운동이나 그룹들이 서로 더 촘촘한 연계가 필요하다, 누가 언제 졸업하든간에 항상 서로 적시에 연락할 수 있는 인프라가 필요하다 등의 이야기가 나오고 있었습니다. (아마 요즘도 이런 이야기를 할겁니다) 그런데 기술방면의 경우 폐쇄된 이메일 보다는 (이메일이 몇번 돌고 나면 2-3년 이후 온 학생들은 그 이야기의 맥락을 전혀 모르게 됨) "단일 위키로 구현하면 수월한 정보 교환을 수 있지 않을까?" 싶어 제가 활동하던 학생단체를 중심으로 오지랖 넓게도 범주를 지역 전체 사회 운동들을 주제로 한 위키를 2005년에 개설하고 최대한 정보를 취합해서 올렸습니다. 취지에 동조하는 학생들도 조금 있었고.. 2005년에 대학을 졸업한 후 지역을 떠났지만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는 계속 했고, 놀랍게도 저와 연락이 전혀 닿지도 않고 서로 누구인지도 모르는 학생들이 그 후 5년이 넘게 사이트를 활용했습니다. 약 900개의 문서를 만들어낸 후 그 사이트는 점점 사용이 줄어들다 2011년에 서버의 DB가 고장이 나고 고치지 않은채 방치하며 잊혀졌습니다.

세번째 위키는 사회운동단체에 유급 활동가로 활동을 시작 한 뒤, 2006년에 웹사이트 전면 개편을 맡으면서였습니다. 웹사이트 전체를 워드프레스+미디어위키의 조합으로 구성하고, 양 사이트에 동일한 커스텀 스킨을 제작해 그 위에 덮어씌웠습니다. 그리고 2009년에 CCL 저작권 정책으로 전환과 위키 권한 오픈을 제안해 놀랍게도 승인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큰 호응은 안 가져왔고 다른 업무와 병행하다보니 오픈 위키를 체계적으로 홍보하고 활용할 시간은 없었고, 2016년에 드루팔로 전환하며 그 프로젝트도 막을 내렸습니다.

2005년을 전후해서 이 세 프로젝트에 설치한 미디어위키 소프트웨어는 나름 안정세에 접어들고 있었지만, 아직도 세세한 부분은 다음어지지 않았던 느낌입니다. 시각편집기도 당시에는 먼 미래의 이야기였고, 두세개의 실험적 시각편집기 플로그인이 서로 경쟁하는 구도였고, 편집 버튼을 누르면 코드 같이 생긴 위키문법이 잔뜩 보이는 당시 상황은 새로운 걸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신기할 수도 있지만 많은 경우 좀 공포의 대상이었을 겁니다.

나무위키자유한국당을 욕하는 것 외에는 진보적인 시각을 찾아볼 수 없어서 점점 더 거부감이 들고 있었습니다. 가끔 총대를 메고 균형잡힌 시각을 서술하는 문서가 있을때도 있지만 그것도 기존에 쌓인 문서량이 많지 않을때나 그렇지, 우격다짐으로 독자에게 강요하는 한국중산층30대남성 중심의 서사, 친 트럼프, 반 흑인, 반 이민자, 반 무슬림, 반 소수민족 서술에 페미니즘을 "착한 페미니즘"과 "나쁜 페미니즘"으로 분리한 후 진행하는 마녀사냥에.. 거기서 유저들하고 논쟁하다가는 인생 다 갑니다. 그러던 어느날 결국 페미위키에 덜컥 가입한 것 같습니다. 한남들 원하는 정보가 페미니스트 위키에만 나올 때 그걸 참조하며 절망감 느껴봐라라는 심뽀로 다른 곳에 안 나오는 문서를 중심적으로 서술해보겠습니다. 페미니스트 잡학외에 진보적 운동들의 공개 DB 같은 기능성을 페미위키로 대동단결하는 것도 좋을 것 같은데..

그나저나 8년만에 돌아온 미디어위키 너무 새롭네요. 위키백과도 시각 편집기가 기본 옵션이 되었고, 한국어 위키백과는 1만 문서에서 40만 문서로 성장했고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는 것 같지만), 페미위키에 적용되어있는 커스터마이징과 게시판 느낌의 기능을 위키로만 구현한 것도 놀랍고.. 전문가의 손길이 느껴집니다.

2 출처 및 부연 설명

  1. 이딴 걸 메인 단락에 올리다니 위키백과도 트럼프 지지자들의 독주를 못 막고 있군: "그는 선거에서 62,979,879표를 얻었는데, 이는 공화당 대통령 후보 역사상 가장 많은 득표로 당선된 것이다." 그냥 솔직하게 트럼프가 주장한대로 자기가 진 300만표 표차는 서류미비자들이 잔뜩 몰려와서 행사한 불법표이기 때문에 사실은 자기가 총 득표수에서도 이긴거라고 해보지?
Retrieved from "https://femiwiki.com/index.php?title=사용자:Yonghokim&oldid=174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