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1월, 프랑스의 풍자 전문 주간지 샤를리 엡도 사무실에서 벌어진 테러 사건이다. 이 사건으로 편집장과 직원 10명, 경찰 2명, 총 12명이 사망했다.

1 사건 개요

2015년 1월 7일 현지시각으로 밤 11시,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샤를리엡도'사무실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일어났다.

1.1 사건의 배경

이슬람 풍자 만평과 샤를리 엡도와 이슬람계의 오랜 불화

2 희생자

2.1 사망

2.2 부상

3 논란

  • 나는 샤를리다 vs 나는 샤를리가 아니다
  • 편집장의 트위터 발언

4 각국, 각계, 대중의 반응

빈 문단 이 문단은 비어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5 연이은 사건

샤를리엡도 총격사건 이후 몇 달에 걸쳐 프랑스 전역에서 소요사태가 일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