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6월 26일(토) 오후8시 페미위키:제6회 온라인 에디터톤이 진행됩니다.

서울교대 국어과 남자 대면식 사태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26 June 2020, at 22:14.

1 사건 개요

남자 재학생과 졸업생들의 '남자 대면식' 행사를 위해, 남자 재학생들이 오비(OB)들에게 제출하기 위한 목적으로 새내기 여학생들의 얼굴과 나이, 동아리 활동 등 개인 정보가 담긴 책자를 만들어 졸업생에게 전달했고, 졸업생들은 재학생들에게 마음에 드는 후배의 이름을 말하게 하고 자료를 바탕으로 이름과 얼굴에 대한 평가를 스케치북에 써 남자 재학생들이 이 "평가"를 바탕으로 여학생들의 외모 등수를 매기는 등의 집단 성희롱.[1] 이러한 사실은 외모 평가가 담긴 찢어진 종이를 여학생들이 보게 되면서 알려졌다.[1]

2 대응

국어교육과 재학생 92명은 15일 교내에 '서울교대 국어과 남자 대면식 사태에 대한 명확한 진상 규명을 촉구한다'는 대자보를 붙였다.[1]

5월 13일 총장 김경성이 담화문을 냈다.[2] 담화문에 따르면 일부 학생들은 징계와 더불어 교육실습을 나갈 수 없게 되었다.[2]

3 출처

  1. 1.0 1.1 1.2 이유진 기자 (2019년 3월 15일). “승리 단톡방만 문제? 여후배 성희롱 자료 돌려본 서울교대 남학생들”. 《한겨레》. 
  2. 2.0 2.1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서울교육대 총장 김경성 (2019년 5월 13일). “담화문”. 《서울교육대학교》. 2019년 5월 1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