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약대 교수 제자 성희롱 사건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12 June 2021, at 08:12.
구속 당시 경향신문의 기사.[1]

1994년 구양모가 제자들을 성희롱·성추행한 사건이다. 이 일로 구양모는 직위해제되었다.

1 사건 개요

(진정서의 내용) 구양모1994년 4월 정모씨 등 여자 대학원생 4명과 지방으로 식물채집을 하러 가던 중 승용차 안에서 성적인 농담을 하고 가슴을 만지는 등 성추행을 하였으며 현지에 도착한 뒤 같은 호텔방에 투숙하기를 요구하고 이를 거정당하자 '그러고도 학위를 받을 줄 아느냐'는 듯의 폭언을 서슴지 않았다.[2]

2 진정서 제출과 고소

이에 정모씨 등 대학원생 4명과 정씨의 아버지는 1997년 3월 서울대 총장 앞으로 진정서를 내었고, 구양모는 이에 대응해 정씨 등 5명을 무고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검에 고소하였다.[3]

3 무고

구양모는 위의 성희롱 관련 조사 과정 중 진정서의 내용이 사실로 밝혀져 오히려 무고 혐의로 1997년 5월 28일 구속되었고,[3] 7월 1일에 직위해제되었다.[4]

이 사건과 관련해 서울대 조교 성희롱 사건 공동대책위원회는 '93년 시작된 서울대 신교수 성희롱 사건의 재판이 5년째인 지금까지도 아직 끝나지 않은 이 시점에 내려젔기에 더욱 감회가 새롭다'며 "성희롱 피해를 입고 선구적으로 용기있는 싸움을 했던 우조교의 노력과 희생으로 인해 우리 사회의 인식의 변화를 가져왔다"고 밝혔다.[5]

4 출처

  1. 박래용기자 (1997년 5월 29일). “제자 性희롱 교수 誣告 혐의로 구속”. 《경향신문》. 
  2. 이수형 기자 (1997년 5월 28일). “검찰,「제자 性희롱」서울대 구양모교수 무고혐의 구속”. 《동아일보》. 
  3. 3.0 3.1 이수형 기자 (1997년 5월 28일). “검찰,「제자 性희롱」서울대 구양모교수 무고혐의 구속”. 《동아일보》. 
  4. 박준석 기자 (1997년 7월 2일). “제자 성추행사건 물의/서울대 교수 직위해제”. 《서울신문》. 
  5. “서울대 약대 성추행 교수 구속”. 《여성신문》. 1997년 6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