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6월 26일(토) 오후8시 페미위키:제6회 온라인 에디터톤이 진행됩니다.

성별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19 March 2019, at 10:26.

성별(한문: 性別, 영어: Sex)은 생물에게 태어나면서 부터 정해진 분화 특성을 구분지은 것이다. 각 성별의 가장 두드러지는 차이는 생식세포의 크기 차이이다.

1 정의

페미니즘 이론에서 성별은 생물이 태어날 때 입고 나온 신체의 성별이다.

1.1 각 성별의 정의(생물학)

유성생식을 하는 종에서 암컷수컷은 각 개체가 만들어내는 생식세포의 크기 차이로 구분하며 큰 생식세포를 만들어내는 개체를 암컷, 작은 생식세포를 만들어내는 개체를 수컷으로 정의한다.[1]

2 분류에 대한 비판[2]

성별 분류는 스펙트럼 상에서 일어나야 한다. 사람은 어느 정도 여자/남자일 수 있을 뿐 이 둘 사이의 뚜렷한 구별은 없다. 간성은 성별 스펙트럼의 중앙에 위치하며, 간성의 성별은 대부분의 경우 규정하기 어렵다.

3 결정과 발생

성별은 DNA 안에 암호화되어 있는 유전 정보에 의해 결정된다. 이 유전 정보에 의해 각기 특화된 장기, 즉 자궁, 고환, 유방 그리고 호르몬 분비와 같은 생리적 차이가 발생한다. 다음을 참고할 것 성차다음을 참고할 것 성결정계

3.1 호르몬과 포유류의 성별 분화

생물학에서의 포유류의 배아 성별 분화에 대한 정설은 '여성/암컷'이 기본 상태이고, '남성/수컷'이 되려면 Y 염색체의 SRY 유전자가 작동해 남성 호르몬이 분비되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이 이론은 2017년 8월 18일 Science 저널에 발표된 연구에 의하면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3][4]

험프리 흥-창 야오(Humphrey Hung-Chang Yao)의 연구에 따르면, 암컷 쥐 배아에서 COUP-TFII 단백질에 의해 남성 생식기관으로 자라야 할 울프관(Wolffian duct)이 퇴화된다는 것을 밝혔으며, 만약 COUP-TFII 단백질이 없으면, 남성 호르몬이 없어도 울프관은 그대로 남는다는 것이다.[5]

4 기타

  • 인간을 포함하여 XY 성결정계을 사용하는 종에서는 대체로 XX 염색체를 가진 개체가 난자를 만들어내고 XY 염색체를 가진 개체가 정자를 만들어내므로, 대체로 전자가 암컷/여성, 후자가 수컷/남성이지만 여러 예외가 존재한다.[1]
  • 인간이라는 생물 종은 성별간에 다른 점보다는 비슷한 점을 더 많이 가지고 있다. 성별간 차이는 언제나 집단 내 차이보다 크지 않다. 다음을 참고할 것 젠더 유사성 가설

5 같이 보기

  • 젠더: 성(sex)와 대비되는 사회적 의미의 성.
  • 단성 모델: 고대부터 18세기 이전까지 지배적이었던 성별 관련 담론

6 출처

  1. 1.0 1.1 진화의 무지개 1장
  2. 《섹스와 젠더에 대한 페미니즘의 관점들》. 전기가오리. ISBN 9791195872909. 
  3. 한국과학기자협회 (2017년 8월 24일). “태아 성별, 남성 호르몬이 결정하지 않는다”. 《네이버 포스트》. 2017년 12월 11일에 확인함. 
  4. 임민철 기자 (2017년 10월 2일). '여성은 배아 호르몬결핍 결과' 이론 뒤집혀”. 《지디넷코리아》. 
  5. Zhao, Fei; Franco, Heather L.; Rodriguez, Karina F.; Brown, Paula R.; Tsai, Ming-Jer; Tsai, Sophia Y.; Yao, Humphrey H.-C. (2017). “Elimination of the male reproductive tract in the female embryo is promoted by COUP-TFII in mice”. 《Science》 357 (6352): 717–720. doi:10.1126/science.aai9136. ISSN 0036-80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