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트워크는 여성친화적 환경 형성과 여성주의 네트워크의 확장을 통해 모든 종류의 성적 차별 및 억압이 종식된 새로운 사회 구현을 목적으로 하는 여성주의 단체이다.

1 미션

홈페이지에서 소개하고 있는 언니네트워크의 미션은 아래와 같다.[1]

남성중심적인 사회에 균열을 내고, 자기 목소리를 내길 원하는 언니들과 함께 여성친화적인 공간과 문화를 만드는 것이 언니네트워크의 미션입니다.

언니네트워크는 여행, 음악, 놀이, 글쓰기, 영화 등 다채로운 여성주의 문화를 창조하고 공유함으로써 서로 연결되기를 꿈꿉니다. 성정체성, 피부색, 경제적 계급, 나이, 지역 등의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도록 여성주의를 통해 끝없이 질문합니다. 다양한 차이에 기반한 더 튼튼하고 역동적인 여성주의 네트워크를 엮어나가려 합니다.

2 활동

2008년 기준

3 구성

(2008년 기준) 액션나우, 소통과 공감, @asia, 편집팀 총 4개로 이루어져 있었다.[2]

  • 운영위원(2008년) - 이끼[2]

4 역사

  • 2004년 11월 - 웹진 언니네를 운영하던 여성주의자들에 의해 창립.[2]
  • 2005년 2월 4일 - 서울시에 비영리민간단체로 등록.[3]

5 링크

6 출처

  1. "미션". 언니네트워크. 
  2. 2.0 2.1 2.2 2.3 2.4 2.5 2.6 2.7 2.8 임지현 기자. "나를 바꾼 여성주의". 서울대저널. 
  3. "서울시 비영리민간단체 등록 현황(2017.12.31.)". 서울특별시. Retrieved 2018-0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