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페미니즘(ecofeminism) 혹은 생태여성주의생태주의페미니즘을 동시에 지향하는 사상이다.

1 개요

에코페미니즘은 생태학(ecology)과 여성주의(feminism)의 합성어이다. 페미니즘의 목표와 생태학 운동의 목표가 같다는 데에서 출발한다.[1] 그래서 자연해방과 여성해방을 주창하며, 자연에 가해지는 폭력과 여성에게 가해지는 억압이 서로 상관관계가 있다는 점에서 출발했다. 인간은 자연을 타자화하고 착취하는 방식과 기득권층인 남성이 여성을 타자화하고 착취하는 방식에서 그 공통점을 엿볼 수 있다. 이러한 공통점이 서로 상관관계가 있으며, 한쪽의 억압이 동시에 다른 쪽의 억압을 낳기 때문에 두 억압은 동시에 해방되어야 한다고 이들은 주장한다. 또한 자연과 여성의 재생산노동이 평가절하되어왔으나, 이러한 가치를 재조명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2 용어의 유래

1974년 프랑스의 작가 프랑소아즈 드본느(불어: Francoise d'Eauabonne)가 '에코페미니즘'이라는 용어를 처음 사용했다. 그의 책 "페미니즘이냐 아니면 죽음이냐"(불어: Le feminisme ou la mort)라는 책에서 처음 이 개념을 언급하였다. 이 글에서 그는 가부장제를 자연 파괴와 연결시킨다.[1]

3 역사

3.1 칩코운동

칩코(Chipko)운동은 에코페미니즘이라는 개념이 알려지게 된 유명한 운동이다. 원래 운동이 시작될 때는 가르왈리어로 '안다'라는 뜻의 앙갈왈타(angalwaltha)라고 불렸으나 나중에는 이 운동이 유명해지면서 인도 전역의 공용어인 Chipko 라는 단어가 더 널리 퍼지게 되었다.(칩코란 힌디어로 꼭 달라붙다, 끌어안는다는 뜻이다.) 히말라야 가르왈 지역의 여성들이 영국의 목재착취에 맞서 숲을 지킨 운동인데, 이 때 나무들을 품에 껴안고 지켜낸 데서 유래한 말이다.

4 같이 보기

5 출처

  1. 1.0 1.1 김현주. (2016). 생태학과 여성주의. 문학과환경, 15(2), 3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