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시대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11 July 2019, at 11:28.
(Redirected from 여성시대 마녀사냥 사건)
MyPhoto 1182710067 0006.jpg

여성시대는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여초 커뮤니티이다. 다음 카페 형식으로 존재하고 있으며, 회원수는 60만명이다. 매일 방문수와 새글 수를 고려해봤을 때, 대한민국의 어떤 카페 형식의 커뮤니티보다도 화력이 쎄다.남성의 가입과 분탕을[주 1] 막기 위해 등급상승을 위해서는 여성임이 표시된 주민등록증을 들고 있는 사진 인증이 필요하다. 다수의 20대 여성과 소수의 30대 초반 여성으로만 이루어진 것을 감안했을 때, 한국 20대 여성 중 6~7명 중 한명은 여성시대에 가입해 있다고 봐도 좋다.[주 2] 현재 카페가 다른 사람에게 넘어가고, 유일하게 일을 하던 게지 1호가 대피소를 만들어 카페 회원을 이동시켰다. 임시로 개설된 여성시대 대피소에는 3일 만에 20만 명 가까운 회원이 가입하였다.

현재는 게지1호가 개설한 '여시는 이사중'으로 대거 이동했다.(약 18만 8천명) 하지만 여성시대 초장기 게지들과 게지1호의 협업이 불발되면서 구 게지들이 개설한 파생카페 '옆집언ㄴ1'(약 7만명)와 연예인 언금문제로 개설된 파생카페 '오소리'(추정불가)로 나뉘었다.

세 카페는 구 여성시대 처럼 20대~30대 성인 여성들만 가입할 수 있으며 진보적인 정치성향에 진보적 페미니즘 성격을 띄고 있다. 또한 강한 TERF 성향을 띤다.

1 상업화 반대

회원들간의 벼룩시장을 제외하고 일체의 상업적 홍보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본래 카페의 회원수가 만명이 넘는 중대형 카페의 경우, 다른 기업과 제휴를 맺고 광고를 게시하는 경우가 빈번하다. 그러나 여성시대는 생긴 이후로 여태까지 일관적으로 상업화 반대를 카페의 원칙으로 삼고 있다. 카페의 주인인 운영자는 이전에 이 카페가 여성들이 진정 쉴 수 있는 공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힌 적이 있으며, 오히려 여성시대 마녀사냥 사태 시에 변호사 비용으로 수백만원을 지출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2016년 말 카페가 한 쇼핑몰에 팔려서 상업화되었다. 지금 카페에 들어가보면 게시판에 쇼핑몰 의류를 광고하는 게시판과 게시글이 따로 있는 것을 볼 수 있으며, 각 게시판의 공지로 홍보글이 떠있는 것을 볼 수 있다.

2 등업 중단 재개

한때 게지1호를 제외한 모든 관리자가 활동을 하지 않아 등업이 이루어지지 않은 적이 있었으나,현재 카페가 상업화 된 이후 운영진이 다시 활동을 시작하여 이메일로 주민등록증을 인증하면 7등급에서 6등급으로 등업을 할 수 있다.. 7등급은 가입해도 글의 제목만 볼 수 있을 뿐, 글의 본문을 볼 수 없다. 이렇게 엄격한 등업 정책 때문에 여성시대 아이디가 중고 카페에서 거래되기도 한다.

3 2015-2016 마녀사냥 사건

무도갤,이종,나무위키 등의 남초사이트와 오늘의 유머등이 여성시대를 마녀사냥한 사건.아래 만화 참고.

이 부분은 많은 여성시대 회원의 경험이 필요합니다.

3.1 모 개그맨의 여혐 발언

무한도전의 식스맨 선발 당시 장동민을 비롯한 옹달샘 멤버들이 자신들이 진행하는 팟캐스트에서 여성혐오적 발언을 한 것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여시를 비롯해 대다수의 여초 카페에서는 장동민에 대해 거세게 비난했으나 남초 커뮤니티에서는 장동민을 옹호하는 여론이 많았다.

3.2 한 작가의 여성 대상 폭력 조장 웹툰 게시 사건

3.3 오유의 조작 의심

처음 사태는 오유가 여시의 여론 조작을 의심하면서부터였다. 오유는 여시가 자꾸 오유에 좌표를 찍고 들어와 자기들 입맛대로 여론을 조작한다고 제기하였다. 처음에는 장동민에 대해 조직적으로 반대 의견을 남기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으로 시작해서 나중에는 패션게 반달 의혹으로까지 번졌다. (패션게시판에 몸매가 좋은 여성 유저가 사진을 올리면 정보성이 없어도 추천을 주거나 지나치게 성적 대상화 하는 댓글들이 달리고는 했는데, 이에 대해 문제 제기하는 여성 유저들을 여시 회원으로 몰아갔다.) 나중에 운영자 바보까지 사이트 유입 분석을 내놓으며 여성시대가 여론 조작을 했다고 말할 수 없다며 사태를 수습하려 했지만 오늘의 유머 회원들은 그 이후에도 여성시대가 오유에 와서 글마다 추천 비추를 일삼고 간다며 의심을 거듭했다. 이 일로 오유와 여시를 함께하던 여성 유저들은 대거 오유에서 탈퇴하게 된다.

3.4 남초 커뮤니티의 참여

이 일이 오유에서 화제가 되자 각종 남초 커뮤니티 등지에서 여성시대가 낙태 정보와 BL소설, 불법 약물 거래 등을 일삼는다며 무조건적인 비난을 퍼부었다. 다이어트약 거래는 불법 약물 거래, 2010~2011년 사이의 임신 하소연과 병원 정보를 묻는 글 캡쳐, 팬픽 방의 19금 팬픽 등을 모두 비난 거리로 삼았다. 여성시대 검색창에 '정액'이란 키워드로 검색을 하여 모든 글을 캡쳐한 다음 음란 사이트임을 주장하며 소명 요구를 하기도 했다. 대부분의 비난이 이런 식이었으며, 여성시대 회원들은 외부의 시선이 옳지 않음을 증명하려고 부던히 애를 썼다. 당연히, 비난을 위한 비난은 아무도 막을 수 없다.

특히 무도갤이 공격에 적극적이었다. 장동민 팬이 다수를 이루고 있는 무도갤은 여성시대 회원들이 장동민에 대해 조직적으로 반대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적극 동조했다. 무도갤 쪽에서 먼저 의혹을 제기하고 오유로 글을 옮겼다는 설도 있으나 선후관계가 명확하지는 않다. 무도갤에서는 여시 카페 내에서 불법의 소지가 있는 게시물들을 캡쳐해 민원을 넣거나 고소, 고발을 난무했다. 모 대기업 이름을 닉네임으로 쓰던 여시 회원이 낙태 찬성 의견을 개진하자 기업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것 아니냐며 회사에 문의글을 보내거나, 유머글을 보고 '약 빨았다'고 표현한 것을 마약 복용 혐의로 신고하는 등 황당한 고발도 줄을 이었다. 이처럼 민원이나 고발글로 여시 회원들을 괴롭히는 것을 두고 '불철주야 날린다'고 하며 일종의 스포츠처럼 즐기기도 했다. "불철주야 고생이 많으십니다"라는 인삿말로 운을 떼는 것에 착안한 것.

이 사건이 극도로 여성혐오적이었던 이유는, 여태까지 똑같은 내용에 대해 아무도 비난하거나 해명을 요구하지 않았던 일들이(성매매 정보 공유, 야동 품번 공유, 일반인 도촬 사진 업로드) 여초 커뮤니티가 했다는 이유만으로 심각한 수준의 비난을 받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이 사태때 남초 커뮤니티가 여성시대를 부르며 가장 많이 사용했던 단어가 '낙태충'과 '갈베[주 3]'였다.

3.5 SLR 회원 이동 사태

이러던 중, 여성시대가 금전 거래 게시판과 성인물 공유 게시판 용으로 SLR을 이용했다는 것이 드러났다. [주 4]그러자 주로 3~40대였던 SLR의 남성회원들이 이에 반발심을 지니고 대거 오유로 유입된다. SLR 회원들은 운영자가 기존 회원들에게 제공하던 것보다 파일 첨부 용량이 더 큰 게시판을 여시 회원들에게만 제공했다는 것과, 여시 회원들이 남의 커뮤니티에서 성인물을 공유했다는 이유로 분노를 표출했다. 여시 회원들은 SLR 측에서 제공하는 베타 테스트에 참여해 정당하게 얻은 게시판을 이용했을 뿐이라고 반박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들 중 일부는 법조계, 언론계, 대기업 인맥 등을 과시하며 여성시대 회원들을 '인실좆' 시키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명함이나 업무 메일의 일부, 고발장 등을 인증하고 추앙받기도. 여기서 아재 참지마요.(여성시대의 횡포를?) 라는 드립이 생겨나기도 했다.

3.6 나무위키의 참여와 성장

리그베다에서 포크를 통해 옮겨와 자기들끼리 서브컬쳐질을 하며 놀고 있었던 나무위키는, 시종일관 남성편향적인 입장에서 여성시대 사건을 정리했고, 남초 커뮤니티들이 여성시대 비하를 위해 사용했던 낙태충, 태아폭파팀(여성시대 마녀사냥 사태의 사건 전담을 위한 임시 TF팀)들의 단어를 그대로 정리한다. 이러한 서술은 지금도 여전히 나무위키에서 확인할 수 있다.여성혐오적 기류를 타고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이 문서 덕분에 나무위키는 급진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으며, 다른 남초 커뮤니티와 관계를 다지게 된다. 이 일 이후 남초 커뮤니티에서 나무위키를 바람직한 사이트로 언급하는 일이 많아진다. 다음을 참고할 것 나무위키의 여성혐오

3.7 결과

오늘의 유머는 사실상 남초가 되었고, 여성시대는 붕괴되었다. 이후 인터넷 상의 여성유저들은 나중에 메르스 갤러리 건설에 참여하게 되고, 대한민국의 인터넷 에서 초유의 파장을 일으킨 미러링의 시초가 된다.

3.8 여담

온라인상 여성혐오를 적나라하게 드러낸 사건이라고 할 수 있다. 왜냐하면 여성시대의 행보를 각 남초 커뮤니티와 비교해봐도, 절대로 그러한 비난을 받을만한 정도의 글이 없었기 때문이다. 오히려 남초에 일상적으로 올라오던 성매매 정보와 여성 지인 몰카 등 범죄적 글들은 아무런 비난을 받지 않던 상태. 나무위키에서도 여성시대의 사건 사고는 매우 자세하고 자잘한 것까지 서술하고 있으면서, 일베의 사건 사고에는 일베의 여성혐오성이나 명절마다 올라오는 사촌 몸매 인증 글 같은 것을 기록하고 있지 않다. 이 사태로 인해 2000년대 이후 인터넷 상에 범람했던 여성혐오는 메갈이 등장하며 이전된다.

4 언론 보도

4.1 화장품 소분판매

불법 행위[주 5]인 화장품 소분판매가 이루어지고 있었다는 신고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접수되어 2015년 5월 경 조사가 시작되었다.[1] 이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개인이 소분판매가 불법판매인줄 모르고 한 행위로 판단하여 경고 수준으로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2]

4.2 주민등록증 사본 수집

많은 네티즌들은 인터넷 등을 통해 여성시대가 회원을 모집하면서 주민등록번호 뒷자리 몇개를 가린 개인 주민등록증 사본과 개인 사진을 수집해 개인정보 보호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해 왔다. 방송통신위원회 관계자는 현행법상 주민등록번호 수집은 불법이지만 20대 여성들이라는 특정 계층만 가입할 수 있는 여성시대가 친목 도모의 모임 카페라는 점을 전제로 했을 때 기준에 부합하는 회원들을 모집하기 위한 수단으로 일부 주민등록번호를 가린 주민등록증 사본을 수집한 것은 위법성이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3]

5 2017년

잠수타고 있던 운영진이 돌아와 게시판지기를 모두 강등시키고, 카페가 다른 사람에게 넘어가는 사태가 있었다. 이에 혼자서 운영을 맡아오던 게지1호는 여성시대 임시대피소를 만들었으며, 임시대피소에는 이틀 만에 20만명이 가입하는 등 상업화에 반대하는 여성시대 회원들의 의견을 잘 볼 수 있었다. 현재 대피소 카페 내에서 어떠한 방식으로 회원 재인증을 하고, 카페를 정상화할 것인지 활발한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다.

현재는 망시(원래의 여시가 판매되어 상업화된 여시,여성시대. 엑소팬들을 싫어하는 성향),짭시(망시에서 파생된 짝퉁 여시였으나 엑소팬들의 점령으로 카페가 이동됨,여시는 이사중. ),오소리(망시에서 짭시로, 짭시에서 오소리로 이동.엑소팬들을 싫어하는 성향) 등으로 나뉘어져 있다.

6 부연 설명

  1. 쭉빵카페 테러의 피해자 항목 참고
  2. 현재 한국 20대 여성 인구수는 300만명이다.
  3. 갈베는 두가지 의미로 사용됐다. 하나는 갈색일베. 처음에는 여성시대를 핑크일베로 부르다가 나중에는 갈색일베로 바꿔 불렀는데 보지 색과 관련된 비하어로 짐작된다. 둘째는 갈아버린 베이비. 낙태충과 비슷한 의미로 사용됐다.
  4. SLR에서 새로운 게시판 포맷을 지원하기에 앞서 베타테스트 용으로 제공한 비밀 커뮤니티였다.
  5. 화장품 법 16조 1항

7 출처

  1. 전휴성 기자 (2015년 5월 26일). “식약처, '여성시대' 화장품 샘플 판매 조사 착수”. 《컨슈머와이드》. 
  2. 전휴성 기자 (2015년 7월 16일). “대형 커뮤니티 카페= 화장품 소분판매 천국, 식약처 ‘불구경’”. 《컨슈머와이드》. 식약처 관계자는 “화장품 소분판매 행위는 명백한 불법 행위”라며 “지난번 건 경우 개인인데다 소분판매가 불법판매인줄 모르고 한 행위로 판단해 경고 수준으로 마무리된 것으로 안다. 그러나 동일인이 또 소분판매를 할 경우 엄격히 법의 잣대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3. 전휴성 기자 (2015년 5월 27일). '여성시대' 번호일부 가린 주민등록증 사본 수집 위법성 낮아”. 《컨슈머와이드》. 
Retrieved from "https://femiwiki.com/index.php?title=여성시대&oldid=147073#2015-2016_.EB.A7.88.EB.85.80.EC.82.AC.EB.83.A5_.EC.82.AC.EA.B1.B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