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신문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6 October 2021, at 21:06.

여성신문 (Women's News) 은 주식회사 여성신문사에서 발행하는 대한민국주간지 및 온라인 종합 뉴스 포털이다. 대한민국 최초로 일반 언론과는 달리 여성주의 (페미니즘), 페미니즘의 관점, 성인지적 관점으로 보는 언론으로 1988년 12월 창간 당시 '지면을 통한 여성운동'을 표방했다.[1]

동시에 산업재해 피해자인 여성노동자들을 무시하는 등 지나치게 친기업적인 논조가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다.

1 강점

기존 언론들이 아예 다루지 않거나, 남성 중심 시각에서 다루는 여성 이슈를 여성신문의 시각으로 되살리고 분석한다.[2]

2 주간지 여성신문

1988년 12월에 탄생하였으며 20면을 발행한다.[3] 매주 금요일 발송되며 그 다음 주 화~수요일에 받아볼 수 있다. 2017년 2월 3일자인 1425호부터 판형이 베를리너판으로 변경되었다.[4]

3 종합 뉴스 포털 온라인 여성신문

  • 1997년 전문지 최초로 홈페이지를 구축[5]
  • 2020년 4월 네이버 뉴스판의 언론사 리스트에 정식으로 채널 등록[6]

3.1 소셜 미디어에서의 입지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 미디어에서 페미니즘, 여성혐오가 주요 관심사로 떠오르면서 여성신문 읽기가 번지고 있다.[2] 온라인 독자들은 각각 최신 여성 이슈를 알기 위해, 여성주의를 공부하기 위해 또는 아카이빙을 목적으로 여성신문을 활용한다.[2] 여성학과 전공자들이 보조 교재처럼 이용하던 여성신문이 지금은 일반 대중의 여성주의 학습 교재로 활용되고 있는 셈이다.[2]

4 디지털 채널 온미

온라인 콘텐츠 중심의 브랜드로, 특화된 콘텐츠(카드뉴스, 인터랙티브 뉴스, 영상뉴스, 팟캐스트 등)를 발굴해 여성신문만의 정신과 색깔을 담은 소식을 전하고자 한다.[7]

5 논란

백혈병 등의 예방 가능했던 산업재해로 삼성의 여성노동자들이 고통받는 가운데 이건희의 부고를 전하며 ''여성 인재 중용'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별세' 라는 제목으로 이건희가 여성 채용에 앞장서왔다는 내용만 담아 논란이 되었다. 물론 백혈병 산업재해 논란이 있었던 여성 노동자들이 남자 노동자들보다 근무량이 많기는 하였으나, 고인 모독 가능성이 있어서 비판 받아야 마땅하다. 더군다나 다른 삼성 전자, 물산, SDS 등 여러 계열사에서는 10% 이하 여성 임원율을 보여 여성 친화적인 기업이라고 단정짓기에는 한계가 있다.


6 같이보기

  • 여성신문의 조이여울 기자는 2002년에 신문사를 나온 후 여성주의 저널 일다를 창간했다.

7 링크

8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