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종건 영입 논란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9 February 2020, at 22:07.

2020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더불어민주당이 영입한 원종건이 데이트폭력 등 여러 논란 끝에 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한 사건이다.

2020년 1월 27일 다음카페인 "쭉빵카페"에 원종건의 전 여자친구였다는 사람이 사진과 함께 장문의 폭로글을 올려서 공론화가 촉발되었다. 다음을 참고할 것 원종건#성폭행 논란

1 영입인재 자격 자진반납

2020년 1월 28일 "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 자격을 스스로 당에 반납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알려진 내용을 부정했다.[1] 29일 오전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인재영입위원장으로서 국민과 당원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밝혔다.[2]

2 더불어 민주당의 부실한 검증

이미 3년 전부터 알았던 사람들은 알았던 내용이라고 하는데, 더불어 민주당은 외부에서 인재영입을 하는 과정에서 걸러내지 못했다. 이는 더불어민주당의 성인식과 부실한 인사검증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라고 할 수 있다.

3 2차 가해

더불어민주당에 우호적인 오늘의 유머 사이트에서는 폭로글을 박제함으로써 2차 가해가 일어나는 일이 일어났다.

더불어민주당에 우호적인 사람들로 구성되어 있다는 오늘의 유머 사이트에서는 원종건을 폭로했던 댓글러를 2차 가해한 적 있다[3].

4 각계 반응

  • 중앙일보 남궁민 기자는 본인의 페이스북에 이 글이 예견된 사태라는듯 전체공개로 글을 올렸다.[4]
  • 1월 29일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최고위원은 자신의 피해호소인에게 사과 및 지지 입장문을 게시했다.[5]
  • 한국여성의전화는 1월 30일 성명을 내고 데이트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원씨를 언급하며 "이번 총선은 지난 2018년부터 시작한 미투 운동에 대한 정치권의 제대로 된 응답이어야 하며, 그것은 올바른 후보를 배출하는 것에서 시작된다"며 "더불어민주당의 인재 영입 기준과 후보자 검증 절차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6]

5 출처

  1. 진성철 기자 (2020년 1월 28일). '미투 논란' 원종건 "민주당 영입인재 자격 자진반납". 《연합뉴스》. 
  2. 이하나 기자 (2020년 1월 29일). “이해찬·이인영, 원종건 ‘미투’ 검증 미비 인정 “젠더폭력센터 조사 진행””. 《여성신문》. 
  3. 최신스마트뽕 (2017년 4월 11일). “댓글러들의 2차 가해”. 《오늘의유머》. 2020년 1월 27일에 확인함. 
  4. 김일선 기자 (2020년 1월 28일). “원종건 학력 도마 위, "22살 때부터 나온 얘기"…대학교 생활 추문”. 《이투데이》. 
  5. 진혜민 기자 (2020년 1월 30일). “‘원종건 미투’에 남인순 최고위원 “젠더 폭력 명백한 범죄, 피해 호소인 용기 지지””. 《여성신문》. 
  6. 이하나 기자 (2020년 1월 30일). “여성단체, 원종건 영입한 민주당 향해 분노 “여성폭력 문제 철저히 외면””. 《여성신문》. 


Retrieved from "https://femiwiki.com/index.php?title=원종건_영입_논란&oldid=158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