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비

This page was last edited on 4 October 2018, at 17:59.

유비는 중국 삼국 시대 촉한의 초대 황제(소열황제)이다. 자는 현덕(玄德)이다.

초기에는 기반이 강하지 않았다. 시간이 흘러도 유비의 세력은 크게 성장하지 않아 비육지탄이라는 고사가 생기기도 했다. 그러나 형주 남부를 점령하고, 익주를 점령하면서 결국 후한 말 전란의 시대에 조조, 손권과 함께 3대 세력을 이뤄낸다.

조조와의 한중전에서 승리한 뒤 '한중왕'에 오른다. 한 헌제 유협이 조비에게 양위하여 후한이 공식적으로 종언을 고하자, 스스로 황제에 오른다.

유비의 유언은 명심보감에도 실려 있다. "착한 일은 작다고 해서 안 하지 말고, 나쁜 일은 작다고 해서 하지 말라"는 내용이다.

아들은 유선이다. 유비의 뒤를 이어 촉한의 황제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