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숙은 독립운동가이며 교육자이다. 안정리라는 마을에서 살아 안정엽이라는 이름으로 불렸고 수피아여고 시절에는 윤혈녀라고 불렸다.

1 생애

  • 1900년 9월 13일 여수시 화양면 창무리에서 출생
  • 친척의 소개로 미국 선교사 가정의 식모 생활을 함
  • 선교사의 도움으로 순천 매산 중학교 성서학교를 졸업, 1918년 광주 수피아여학교에 입학[1]
  • 1950년 9월 28일, 한국전쟁 중 서울에서 퇴각하던 인민군에 의해 윤형숙 열사를 비롯한 손양원 목사 등 기독교인을 포함한 양민 200여 명이 여수시 둔덕동에서 학살당한다.

2 활동

2.1 수피아여학교 시절[2]

  • 일제에 저항하는 모임인 반일회(班日會) 활동
  • 2학년에 재학 중이던 1919년 3월 10일, 광주에서 일어난 독립만세 운동에 참가. 이 때 윤형숙 열사는 태극기를 든 왼손이 잘리고 오른쪽 눈을 실명한다. 주동자로 잡혀 1919년 4월 30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징역 4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1]

2.2 이후의 삶

  • 옥고를 치른 후 원산의 마르다윌슨 신학교에서 신학공부를 마친다.
  • 전주에서 기독교학교의 사감, 고창의 유치원 등지에서 어린이 교육에 힘썼다.[2]
  • 전도와 문맹퇴치에 앞장섰다.

3 유적지

  • 순국지 : 현재 여수시의 정수장, 1950년 당시에 과수원이었던 이 곳은 윤 열사와 함께 목숨을 잃었던 손양원 목사를 비롯한 많은 순국자들을 기리는 공원으로 꾸며져 있다.[1]
  • 여수시 여수이순신공원 내 여수항일독립운동기념탑이 서 있는 곳의 벽에 새긴 부조(돋을새김 조각)가 있다. 이 부조에는 윤 열사의 잘린 팔이 뒹구는 가운데 만세운동을 하는 모습이 새겨져 있다.[2]

4 기타

  • 윤형숙의 삶은 사후 63년이 지난 후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는 2003년 대통령표창을 추서하였다.(국가보훈처 기록으로는 2004년 건국포장을 추서[1])그러나 훈장을 받을 없어 훈장은 지금 여수시청 앞 게시판에 걸려있다.[2]
  • 묘비석 글귀 : "왜적에게 빼앗긴 나라 되찾기 위하여 왼팔과 오른쪽 눈도 잃었노라. 일본은 망하고 해방되었으나 남북·좌우익으로 갈려 인민군의 총에 간다마는 나의 조국 대한민국이여 영원하라."
  • 묘는 전남 여수시 화양면 창무리 마을 입구에 있다.

5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