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은 음악계에서조차 성역할을 강요받기도 하고, 성적 대상화를 당하기도 한다. 아이돌 음악에서부터 가장 그 정도가 심한 힙합까지, 장르를 막론하고 여러 형태의 여성 혐오가 발현된다. 일부 뮤지션과 리스너들은 "음악에 윤리적 잣대를 들이댈 필요가 있냐"며 여혐 음악을 소비한다.[1]

1 가수

  • 가수 Y : "내가 공연을 할 때 힘을 받을 수 있게 앞자리에 앉아계신 여자분들은 다리를 벌려달라"[2]
  • 도넛맨 : 느닷없이 한 트윗에 끼어들어 여성, 장애인을 포함한 사회적 약자 혐오로 점철된 답글을 연이어 달았다. 이후 많은 논란이 되자 "얘들아 너무 화내지말고 우리음악듣지마 가서 아이돌 상품들이나 많이사줘"[주 1]라는 트윗을 남겨, 여성이 ‘힙합’을 들을리가 없다는 편견과 젊은 여성이 소비하는 대중 문화에 대한 무시가 복합적으로 작용된 태도를 부각시켰다.[3]

2 곡/가사 모음

3 장르별

3.1 힙합

4 논란이 된 사건

  • 인디밴드 쏜애플의 멤버 윤성현이 SNS에 올린 발언, "음악에서 자궁냄새가 나면 듣기 싫어진다"[4]
  • 유명 아이돌 브랜드의 의류 택 논란 "DO NOT LAUNDRY, DO NOT BLEACH, DO NOT IRON, DRY IN SHADE ..BLAH BLAH.. F*CK IT. JUST GIVE IT TO YOUR MOTHER (세탁하지마세요, 표백하지마세요, 다림질하지마세요, 그늘에말리세요, Blah Blah. 그냥 엄마에게 주세요 )"

5 같이 보기

6 부연 설명

  1. 띄어쓰기까지 그대로 옮겨왔다.

7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