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페미위키

이슬람은 사우디아라비아 출신 예언자 무함마드 가 창시한 종교로 세계 4대 종교에 속한다. 아브라함 계통의 종교로, 유일신 '알라'를 신앙의 대상으로 삼으며 경전은 쿠란이다.

1 종파

개신교와 유사하게 이슬람은 다양한 종파로 나뉘어지나, 크게 수니파시아파로 나누어지며 대부분의 하위 종파는 시아파에 속한다.

수니파는 순나(모범, 규율)를 따르는 사람들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으며 경전인 쿠란을 비롯, 무함마드와 측근의 언행을 모은 하디스를 중심으로 율법을 해석하는 고증주의적 입장을 취한다. 전체 이슬람 신자의 90% 가량이 수니파에 속한다.

시아파는 무함마드의 사위이자 후계자 중 한 사람이었던 알리 이븐 아비 탈리브의 추종자를 중심으로 생겨난 종파로 혈통주의, 신비주의적 성향이 비교적 강하며 예언자에 대한 신성화를 보다 추구한다. 하디스와 같은 문헌적 근거보다 개인의 판단을 중요시하는 편이다.

이슬람교 신자를 칭하는 말로 무슬림이라는 단어가 있으며 발음에 따라 모슬렘으로 불리기도 한다. 여성 신자를 칭하는 무슬리마 라는 단어도 따로 있으나 한국어에서는 성별 구분 없이 무슬림으로 부르는 것이 일반적이다.

2 특징

빈 문단 이 문단은 비어있습니다. 내용을 추가해 주세요.

3 이슬람 여성의 베일

베일(veil)은 이슬람 신자인 여성이 착용하는 가리개 전반을 가리키는 단어이나 지역에 따라, 신자 개인에 따라 다양한 종류의 베일을 착용하며 착용하지 아니하는 경우도 증가하는 추세이다. 여성 신자의 베일 착용은 여성 인권에 있어 가장 민감하고도 중요한 문제로 다루어지며, 페미니즘 내부에서도 베일 착용, 적정 기준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존재한다.

머리카락부터 가슴까지 가리는 히잡을 제외한 나머지 의복에 대해서는 쿠란과 하디스 모두에 근거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이슬람계 지식인들의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3.1 히잡

히잡

'가리다'라는 의미의 아랍어에서 유래한 단어로 무슬림 여성들이 가장 보편적으로 착용하는 베일이다. 쿠란 제 24장 31절의 구절에서 근거가 유래되었다. 스카프와 같은 천으로 머리카락과 목덜미, 가슴 정도까지 덮어 가리며 다양한 색과 무늬를 가지고 있다.

3.2 부르카

부르카

눈을 포함한 전신을 가리는 베일로 가장 보수적이다. 눈 부위는 얇은 천을 사용하여 앞을 볼 수 있도록 하고 장갑을 껴서 손을 가리기도 한다. 색은 옅은 파란색이 보편적이다.

탈레반 집권 이후의 아프가니스탄, 이집트 지역 일부 여성들이 주로 착용한다.

여성탄압의 도구라는 거센 비난을 받는 의복이며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의 상당수 국가에서 여성 인권 및 범죄 악용 등을 이유로 법적으로 부르카 착용을 금지하려 시도하는 추세이다.

3.3 니카브

니카브

눈을 제외한 전신을 가리는 복장으로 색깔이 다양한 것이 특징이다. 사우디아라비아, 모로코, 예멘 등 중동의 이슬람권 국가에서 대부분 착용하며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이란 등의 국가에서도 일부 보수적인 사회에서 착용한다. 부르카와 마찬가지로 얼굴을 가려 범죄에 악용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3.4 차도르

차도르

검은 천으로 된 전신을 덮는 의복으로 얼굴은 가리지 않는다. 히잡과의 차이점은 히잡은 가슴 정도까지만 천이 내려오지만 차도르는 전신을 가린다. 그러나 속에는 일반적인 서구식 양장을 입는 경우가 많다.

이란 여성들이 주로 착용한다. 이란에서는 '아바야'라는 호칭으로 불린다.